이천시, 상습혼잡 미란다호텔 앞 교차로 교통체계 개선사업 추진

서인범 기자

입력 2019-05-20 18:32:0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천시가 교통선진행정 인프라 구축의 일환으로 상습적인 혼잡과 시민들의 시가지 진·출입에 대한 불편을 초래하고 있는 미란다호텔 앞 교차로에 대해 교통체계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이천시는 지난해부터 미란다호텔앞 교차로에 대해 안흥상업지구 내 아파트, 오피스텔, 상가 신축 등으로 인해 지속적으로 교통량 증가가 예상돼 발 빠르게 대처하고자 해당 교차로의 교통소통 개선방안을 검토했다.

또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연구원, 대학교수 등 교통전문기관의 자문을 통해 개선안 도출을 완료했다.

올해 본예산 편성과 3월 행정안전부 시책수요 재정 인센티브 4억원을 특별교부세로 확보해 6월 내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9월 내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미란다호텔 앞 교차로 교통체계개선 사업은 중리천로에서 경충대로(구3번국도)로 진입하는 선형의 개선 및 차로수 확장, 중간신호폐쇄, 좌회전 대기길이 확보, 애련정로로 이어지는 엇갈림구간 확대 등 도로 기하구조 변경을 통해 교차로 내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상충횟수를 23개 지점에서 17개 지점으로 줄여 주행안전성을 확보하고 교차로내 평균지체를 37%로 감소시켜 교통정체를 해소하는 등 고질적이던 불편사항을 해소할 예정이다.

시는 교통체증의 해소는 물론 원활한 교통흐름을 위해 2018년도 327개소의 교차로(예산 8억3천100만원)에 최첨단 시설인 지능형교통신호시스템을 설치 운영 중이며, 올해에는 19개소 교차로(예산 8억 원)에 설치하기 위해 설계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도심지 내 상습 혼잡 교차로에 대하여 공사를 진행하므로 공사가 완료되는 시점까지 통행에 불편이 예상돼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양해를 부탁한다"며 "사업이 마무리되면 교통혼잡 개선으로 주민불편사항이 크게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서인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