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인권위 간부, 부산항운노조 비리 연루… 인권위 압수수색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5-20 15:30: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부산항운노조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이 최근 국가인권위원회를 압수수색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부산지검 특수부(박승대 부장검사)는 지난 13일 서울 국가인권위에 압수수색을 벌였다.

국가인권위가 수사기관 압수수색을 받은 것은 2001년 설립 이후 처음이다.

검찰은 국가인권위 A 팀장이 부산항운노조 채용 비리에 가담한 정황을 포착하고 압수수색을 실행했다.

A 팀장은 앞서 인사 비리를 저지른 혐의로 구속된 이모 전 부산항운노조 위원장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위원장은 퇴임한 이후에도 부산항운노조에 영향력을 행사하며 12건의 인사 비리를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A 팀장은 이 전 위원장과 관련된 채용 비리에 개입해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검찰 수사가 예상되자 잠적한 이 전 위원장 도피를 도운 혐의도 받는다.

A 팀장은 국가인권위원회 근무 전에는 부산인권위원회 소장을 거쳤다.

검찰은 현재 압수수색한 자료를 분석해 A 팀장을 소환 조사하기로 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