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 보행안전 사각지대 줄이기… 2022년까지 보호구역 375개로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9-05-21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지난해 교통사고·사망자수 늘어
市, 복지시설·공원 등 전수조사

연간 20억 들여 시설개선 사업도

노인 교통사고가 늘고 있지만 사고 예방대책은 부실하다는 지적(5월 9일자 9면 보도)과 관련, 인천시가 노인 보행 안전 사각지대를 줄이기 위한 대책을 수립했다.

인천시는 현재 75개소인 노인보호구역을 2022년까지 375개소로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노인보호구역은 어린이보호구역과 같이 자동차 운행을 시속 30㎞/h로 제한한 곳으로, 시설장의 신청이 있어야만 보호구역을 지정할 수 있다. 그러나 어린이보호구역과는 달리 시설장의 지정 요청이 많지 않아 인천에는 현재 75개소만 지정돼 있는 상황이다.

시는 노인복지시설이나 도시공원, 생활체육시설 등 노인들이 많이 다니는 곳에 대한 전수 조사를 벌여 노인보호구역을 2022년 375개소까지 연차별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시는 연간 20억원을 투입해 노인보호구역 안전시설 개선사업도 추진하기로 했다.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구간에 보호구역 표지판, 노면 표시, 과속방지시설, 무단횡단방지시설 등의 교통안전시설물을 설치해 노인 보행자의 안전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한편 지난해 인천에서 발생한 노인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1천4건으로, 2017년 992건 대비 12건이 증가했다. 노인 교통사고 사망자 수 역시 지난해 43명으로 2017년 38명에 비해 5명이 늘었다.

인천의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전체 인구의 12.5%다. 전체 인구의 14%를 차지하는 베이비붐세대(55년생~63년생)가 65세로 진입하는 2020년부터는 고령 사회에 진입하게 된다.

시는 이번 노인 보행안전대책으로 노인 교통사고 발생 건수를 줄여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승학 시 교통정책과장은 "노인보호구역 확대 정책은 고령화 사회를 맞이해 노인들이 생활하는 데에 안전한 도시를 조성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모든 시민의 보행 안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