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당직인선 '강행'…바른정당계 "당헌당규 위반" 강력반발

최고위서 임명안 처리하자 "손학규 당장 사퇴하라" 일제 반발

연합뉴스

입력 2019-05-20 17:51:4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2001001709500083621.jpg
바른미래당 이준석 최고위원(왼쪽)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당내 반대에도 정책위의장 등 주요 당직 인선을 강행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20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새 정책위의장과 사무총장에 초선 비례대표인 채이배·임재훈 의원을 각각 임명했다고 김정화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공석인 수석대변인에는 역시 초선 비례대표인 최도자 의원이 선임됐다.

김 대변인은 "손 대표는 당헌 22조에 따라 최고위원 협의를 거쳐 정책위의장과 사무총장, 수석대변인을 각각 임명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오신환 원내대표가 "정책위의장 임명을 오늘 긴급안건으로 상정해서 날치기 통과하려는 것은 옳지 않다"며 "혼자 당을 운영하려고 하지 말고 민주적으로 운영하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촉구했지만 강행한 것이다.

바른정당계에 속한 이준석 최고위원은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협의 절차가 없었음에도 정책위의장과 사무총장 인사를 한 것은 당헌당규 위반"이라며 "여론조사 부정 의혹 등에 대해서는 긴급안건으로 상정을 요청했는데 당 대표가 거부해 정상 직무를 수행할 수 없는 단계에 이르렀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이 최고위원은 또 '손 대표가 민주평화당 일부 의원과 협력해 유승민 전 대표를 축출하려 한다'는 평화당 박지원 의원의 발언에 대해 "이러한 막말은 초긴급 사안인데도 대표가 취사선택해 최고위에 안건으로 상정하지 않는다면 독재를 시작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상욱 의원은 페이스북에 "자신의 심복에 대한 임명을 강행하면서 대표의 권한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무도하게 당을 운영하는 것"이라며 "노욕에 사로잡혀 당을 독선적으로 운영하고 당내 민주주의를 농단하는 손 대표는 당장 사퇴하는 게 옳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