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영인 "고등학생 때부터 연예계, 우울증·강박증 왔다"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5-21 13:48: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33101002611400128541.jpg
채영인 "고등학생 때부터 연예계, 우울증·강박증 왔다" /MBN '동치미' 333회 방송 캡처

'동치미' 333회가 21일 재방송된 가운데 채영인의 고백이 화제다.


이날 재방송된 MBN '동치미' 333회에서는 '왜 나만 돈벌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채영인은 "저는 고등학교 2학년 때 잡지 모델로 사회생활을 시작하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채영인은 "연기 전공한 것이 아니기에 조언해줄 선배나 조력자가 없이 사회생활을 시작했다"며 "악으로, 깡으로 맨땅에 헤딩하듯 사회생활을 했다. 그러다 보니 우울증, 강박증이 오고 일이 더 힘들게 다가왔다. 당시에는 우울증, 강박증 있는지 모르고 활동했다"고 말했다.

이어 "일하던 중 소속사가 망해 문을 닫고, 저는 이사람, 저사람 치이다 보니 연예계를 떠나고 싶었다. 그러던 중 남편을 만났다"라며 남편과의 첫만남을 회상했다.

그는 "남편이 '일하기 싫으면 아무것도 하지 마. 너 하고 싶은 대로 해' 이런 말을 하더라. 이런 말을 하는 사람이 처음이었다. 이 남자와 결혼을 해야겠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채영인은"그러다가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던 찰나 임신하고, 아이가 태어났다. 육아를 하고 있는데 '런닝맨'에서 연락이 왔다. "출연했는데 생각보다 재밌게 촬영하고 돌아와서 모니터링했다"며 "방송 나온 모습을 보고 남편이 너무 좋았나보다. 본격적으로 일하면 병원 문 닫고 진료 그만두고 외조한다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2000년 슈퍼엘리트모델선발대회로 데뷔한 채영인은 2005년 5인조 그룹 레드삭스 메인보컬로도 활동한 뒤 배우로 전향했다. 드라마 '다모', '논스톱', '아내의 유혹', '별을 따다줘' 등에 출연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