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홈플러스 '천장 추락' 시공사 고발… 호반건설 "부실시공 없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5-21 13:24:5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 홈플러스 송도점
홈플러스 인천 송도점. /경인일보DB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지난달 지하주차장에서 천장 마감재 추락 사고가 발생한 홈플러스 송도점의 시공사인 호반건설과 감리업체를 건축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사고가 난 지하주차장을 확인한 결과 천장 마감재를 시공하면서 설계도면에 있는 철그물망(메탈라스) 보강작업을 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나 시공자와 감리자를 고발 조치했다"고 말했다.

홈플러스 송도점 지하 2층 주차장에서는 지난달 20일 오후 9시 45분께 천장 일부(21㎡) 마감재가 부서져 바닥으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주차 중이던 승용차 1대가 부서졌다.

인천경제청은 건물 세입자인 홈플러스에 명령해 지하주차장을 폐쇄했고 건물주인 코람코자산신탁 등에 원인 조사와 보수계획서 제출을 지시한 상태다.

반면 호반건설은 설계도면과 다르게 시공했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부실시공에 대해선 유보적인 입장을 취했다. 

호반건설 관계자는 "관계 기관의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부실시공은 인정할 수 없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다만 고객 안전을 위해 천장 마감재를 전면 보강해주겠다고 한 것"이라고 관련 의혹을 일축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