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좌의 게임' 시즌 8 6화, 중국서 불방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5-21 14:26:3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2101001786200086761.jpg
왕좌의 게임 시즌 8 6화, 중국서 불방… 정치적 이용 가능성 /AP=연합뉴스

미국 드라마 '왕좌의 게임'의 최종회인 6회를 기다리던 중국 시청자들이 갑작스러운 방송 취소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21일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왕좌의 게임' 시즌8의 6회는 당초 전날 오전 9시에 독점권을 가진 텐센트 비디오에서 방영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텐센트(텅쉰)는 1시간 전인 8시에 소셜미디어 웨이보 계정에서 전송 문제를 이유로 방영이 연기됐다면서 "방영 시간은 추후 통지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하루가 지나서도 아직 통지가 없어 많은 회원이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텐센트 비디오 앱에서 '왕좌의 게임' 같은 독점 콘텐츠는 유료 회원만 볼 수 있다. 이용료는 월 15위안(약 2천600원)이나 연 198위안이다.

텐센트가 전송 문제를 내세웠지만, 이용자들은 이를 믿지 않는 분위기다. 실제로는 정치적인 이유가 아니냐는 주장이다.

지난 2월 베를린영화제에 혼란스러웠던 문화대혁명 시기를 배경으로 한 장이머우(張藝謀)의 영화 '1초'가 출품됐다가 기술적 문제를 이유로 막판에 상영이 취소됐을 때도 중국 당국의 검열 때문일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몇몇 이용자들은 미중 무역전쟁의 영향일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앞서 미국을 배경으로 한 중국 드라마 2편의 방영이 이번 주 갑작스럽게 취소되기도 했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