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면의 '고서산책']'정암집(靜菴集)'과 조광조의 개혁정신

조성면

발행일 2019-05-27 제2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사익 취한적 없고 외압 유혹 견제
오로지 정의로운 사회 실현 혼신
개혁은 철저한 도덕성으로 추진
사람 해치는게 아니라 살려야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생각케 해


전문가 조성면2
조성면 문학평론가·수원문화재단 전통교육팀장
올해는 정암 조광조(1482~1519) 선생이 서세(逝世)한 지 오백주년이 되는 해다. 그는 조선시대 선비들의 '인격적 기준'이었고, '개혁의 상징'이었다. 선생의 서세 오백주년을 맞이하여 모처럼 '정암집'을 꺼내 들었다.

조선시대 '정암집'은 세 차례에 걸쳐 간행됐다. 1681년 남원에서, 1685년 대구에서, 그리고 고종 29년째인 1892년에는 능주에서 학포 양팽손(1480~1545) 선생의 후손 양정환과 그의 아들 양회연의 주도로 중간됐다. 일제강점기인 1935년 석판본도 나왔으나 현재 널리 유통되는 판본은 1892년 임진본(壬辰本)이다. 임진본의 서지 상황은 이렇다. 총 5권 14권 4책에, 크기는 가로 29㎝×세로 19㎝, 10행 18자에 상하내향이엽화문어미(上下內向二葉花紋魚尾)가 있다.

옛날 고서들은 중앙 부분을 접어 제본하는데, 중앙의 접힌 부분인 판심(版心)에 물고기 꼬리 모양의 장식을 한 것이 바로 어미이다. '상하내향이엽화문어미'란 판심 위아래의 물고기 꼬리 장식이 판심의 중심부를 향해 있으며, 어미 속에 2개짜리 꽃잎 장식이 들어가 있다는 뜻이다.

필자가 소장한 임진본은 4권짜리로 편집된 것인데 공교롭게도 미수 허목(1595~1682)이 쓴 서문과 퇴계 이황(1501~1570)과 치재 홍인우(1515~1554)가 찬술(撰述)한 행장, 소재 노수신(1515~1590)이 지은 신도비명 등의 글이 빠져 있다. 단순한 낙질본인지 당색과 가풍에 따른 의도적 재편집본인지는 더 따져봐야겠다. 만일 후자라면 '정암집'이 당색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 매우 흥미롭고, 또 많이 아쉽다.

요즘 우리 사회가 적폐청산과 개혁 드라이브로 인해 몸살을 앓고 있다. 적폐청산과 패스트트랙을 핑계로 당리당략을 챙기려는 극한대립과 막말정치를 지켜보면서 문득 한국사상사에서 영원한 개혁의 아이콘으로 통하는 정암이 떠올랐다.

정암이 사화의 광풍 속에서 유배지인 전남 화순 능주에서 사약을 받고 서세한 지 오백년의 세월이 흘렀지만, 그의 개혁정치에 대해서는 여전히 평가가 엇갈린다. 조선을 도덕적 이상국가로 만들기 위한 올곧은 실천으로 보는 견해가 주류를 이루는 가운데 조선의 적폐청산을 위한 그의 비타협적 개혁을,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성공하지 못한 사림정치로 보기도 한다.

조선시대 내내 정암 같은 개혁은 유례가 없었다. 그는 개혁정치를 통해 털끝만큼의 사익을 취한 적이 없었다. 또 현실정치에 몸을 담았던 4년 동안 어떠한 외압과 유혹에도 흔들리지 않고 오로지 정의로운 도덕적 이상사회 실현을 위해 혼신을 다했다. 그러나 끝내 현실정치의 벽을 넘지 못하고 기득권 세력의 탄핵을 받아 사사, 엽지화(葉之禍)를 입었다.

정암은 '소학'과 '근사록'을 연마하여 문리를 얻고 유교의 정수에 이르렀는데, 스승 한훤당 김굉필(1454~1504)처럼 '소학'을 매우 중시했다. 중종조는 조선의 유교화가 본격화한 시기이자 '소학'의 시대였다. 중종 13년(1518년) 국가에서 '소학'을 1천300부나 인쇄하여 대소 신료 ·종친·지방관아 등에 무료로 배포하였다는 기록에서 알 수 있듯 근대 이전에 책은 판매나 상거래 대상이 아니라 나눔과 공유의 대상이었다. 이렇듯 옛날 책은 대개 판매가 아니라 나눠주기 위해서 만들어졌던 것이다.

그건 그렇고 정암처럼 인품과 도덕성과 정당성을 갖춘 현인(賢人)의 개혁도 큰 참화를 입었거늘 나는 그대로인 채 남더러 바뀌라 하고 세상을 바꾸기란 더더욱 불가능하다. 개혁은 단숨에 완성되는 것이 아니라 철저한 도덕성과 사회적 동의의 바탕 위에서 점진적으로 꾸준하게 추진되어야 하며, 무엇보다 사람을 해치는 게 아니라 사람을 살리는 개혁이 되어야 한다. '정암집'은 개혁이 얼마나 무섭고 어려운 일인지 다시 숙고하게 하는 살아있는 고전이다.

/조성면 문학평론가·수원문화재단 전통교육팀장

조성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