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미군기지 토양정화 '시작부터 잡음'

박경호 기자

발행일 2019-05-22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부평미군기지
부평미군기지 오염토양 정화사업 용역에 응찰했던 컨소시엄들이 최종 선정된 업체가 결격 사유가 있다고 주장하며 이의 제기를 해 정화사업이 시작도하기 전부터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부평 미군기지 모습.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환경공단 캠프마켓사업 용역입찰
현대건설 컨소시엄 1순위 선정에
무자격업체 참여로 '부적합' 논란
공단 "적격심사중… 결과 나올 것"

인천 부평미군기지(캠프마켓) 땅을 온전히 되돌려받기 위한 오염토양 정화사업이 시작도 하기 전부터 업체 선정을 두고 잡음이 나오고 있다.

한국환경공단은 최근 '캠프마켓 다이옥신류 포함 복합오염토양정화' 용역 관련 입찰을 진행한 결과, 응찰한 5개 컨소시엄 가운데 현대건설 컨소시엄을 1순위로 선정해 현재 적격심사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이번 용역은 부평미군기지 땅 44만㎡ 가운데 오염된 토지 10만9천957㎡를 대상으로 다이옥신, 중금속 등 오염물질을 정화하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는 773억원이다.

공단은 지난달에도 입찰을 진행했다가 적격점수를 충족하는 컨소시엄이 없어 유찰되기도 했다.

부평미군기지 정화사업 입찰은 입찰참가자격사전심사(PQ심사), 기술제안, 가격 등을 평가해 1순위 업체를 선정했다.

하지만 용역에 응찰했던 컨소시엄들이 1순위로 선정된 현대건설 컨소시엄에 무자격 업체가 참여해 결격 사유가 있다고 주장하며 이의를 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업은 토양정화 49%, 산업·환경설비 48.51%, 설계 2.49%로 나뉘는데, 이번 입찰에서는 '설계'분야에서 문제가 불거졌다.

한국환경공단은 입찰참가자격 중 설계와 관련해 토질·지질, 수질관리, 폐기물처리, 토양환경, 대기관리 등 5개 분야 면허를 등록한 업체를 입찰공고에 규정했다.

컨소시엄들은 해당 면허를 보유한 업체 1~2곳을 각각 설계분야로 참여시켰다. 각 컨소시엄의 설계분야에 참여한 업체들은 5개 면허를 모두 보유했지만, 유일하게 현대건설 컨소시엄의 설계분야 참여업체 2곳 중 1곳이 4개 면허만 가진 업체다.

순위로 선정된 컨소시엄이 애초 입찰참가자격이 없다는 나머지 업체들의 주장은 이 때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1순위 컨소시엄을 제외한 나머지는 애초 공단이 참가자격을 5개 면허별로 조항을 나누지 않고 한꺼번에 규정했기 때문에 이들 면허를 전부 보유한 업체만 참가할 수 있다고 이해했다"며 "지난달 유찰됐던 1차 입찰 때도 모든 컨소시엄이 5개 면허 보유업체를 참여시켰다가 이번 2차 입찰 때 1순위 컨소시엄만 4개 면허 보유 업체로 바꿨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PQ심사에서는 한 업체가 다수 현장에서 사업을 진행하는 '업무 중첩'이 감점 요인인데, 규모가 큰 5개 면허 보유사보다 상대적으로 일이 적은 4개 면허 보유사의 참여가 유리하게 작용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1순위를 제외한 나머지 컨소시엄도 규정이 명확했다면 이처럼 유리한 조건을 인식할 수 있었을 텐데, 1개 컨소시엄만 참가자격을 유리하게 해석한 것은 의아하다"고 했다.

한국환경공단 관계자는 "일부 컨소시엄의 민원에 대해선 설명회를 열었고, 다시 이의를 제기해 내부적으로 답변을 검토 중"이라며 "1순위 선정자는 현재 적격심사 중으로 조만간 심사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박경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