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물뽕 'SNS 은밀한 거래'… 가정주부·대학생도 '구매 버튼'

이현준 기자

발행일 2019-05-22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조피클론등 3억상당 국내밀수
인천청, 공급책 등 80명 입건


성범죄에 악용될 가능성이 높은 일명 '물뽕'(GHP)과 수면제 '조피클론'을 중국에서 몰래 들여와 인터넷과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에게 물뽕과 조피클론을 구입한 회사원과 가정주부, 대학생 등도 무더기로 입건됐다.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판매총책 A(35)씨와 공급책 B(29)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은 또 이들로부터 마약을 사들인 C(34)씨 등 마약 구매자 77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판매총책 A씨 등은 지난해 7월부터 9월까지 중국에서 물뽕과 수면제의 일종인 조피클론 등 3억원 상당의 마약류를 밀반입해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인터넷 사이트와 SNS에 물뽕 등 마약류 판매 광고 게시글을 올린 뒤 연락해 온 구매자들에게 택배나 퀵서비스로 마약을 보내는 방식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A씨 등은 6㎖ 물뽕 2병에 35만원, 조피클론 12정에 25만원을 받고 판매해 1억원이 넘는 이익을 본 것으로 확인됐다.

판매총책 A씨는 경찰에서 "중국에 사업차 갔다가 마약 공급책을 소개받아 국내에 들여오게 됐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공급책 B씨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배달 주소지 등을 토대로 구매자를 차례로 붙잡았다.

회사원이나 가정주부, 대학생 등이 대다수였다. 경찰은 또 A씨 등이 보관하고 있던 물뽕 6㎖ 190병, 조피클론 1천596정, 발기부전 치료제 177정 등 1억6천만원 어치의 마약류를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물뽕이나 수면제 조피클론 등은 성범죄 등에 악용될 가능성이 큰 마약류"라며 "다행히 아직 판매되지 않은 마약류를 범인의 거주지에서 모두 압수해 추가 범죄를 막을 수 있었다"고 했다.

이어 "인터넷과 SNS 등을 통한 불법 마약류 유통 행위에 대해 지속해서 강력하게 단속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