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곡반정동 아버지 시신 화장실 방치한 20대 아들 긴급체포

손성배 기자

입력 2019-05-22 08:26:4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kakaotalk_20190522_094929397.jpg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아버지를 때려 숨지게 한 뒤 시신을 수개월 동안 화장실에 방치한 혐의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수원남부경찰서는 존속상해치사 등 혐의로 A(26)씨를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1일 오후 7시께 자신의 거주지인 수원 곡반정동의 한 다세대주택 화장실에 아버지(53)가 숨져 있다고 119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이 원룸 화장실에서 천장을 보고 누워 있는 시신을 발견했다.

kakaotalk_20190522_0949316951.jpg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발견 당시 시신은 검게 변해 부패가 심했고 구급대원들은 변사 사건으로 판단, 경찰에 인계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5개월 전에 술을 마시다 아버지와 말다툼을 하고 아버지 얼굴을 주먹으로 때렸는데, 아버지가 화장실에 들어갔다가 넘어지는 소리가 들려 가보니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직접적인 살인의 고의는 아직 확인하지 못했지만, 아들을 상대로 구체적인 혐의 사실을 조사하고 있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