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소나기마을, 25일 '시와 노래, 설렘'으로 물드는 첫사랑 콘서트

오경택 기자

입력 2019-05-22 10:27: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2201001871800091031.jpg
양평군 소재 황순원문학촌 소나기마을이 오는 25일 '첫사랑 콘서트'를 개최한다. 사진은 지난해 콘서트 모습./양평군 제공

양평군 소재 황순원문학촌 소나기마을이 시와 노래, 설렘으로 물들이는 '첫사랑 콘서트'를 개최한다.

첫사랑 콘서트는 오는 25일과 10월 26일, 12월 14일 3차례에 걸쳐 열리는 첫사랑 콘서트는 2015년에 시작돼 올해로 5년째다.

콘서트는 오후 2시 소나기마을 황순원문학관 3층 수숫단강당에서 진행되며, 바이올린과 기타 연주 속에 지역주민들의 시 낭송이 어우러져 멋진 공연이 펼쳐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25일에 진행되는 첫사랑 콘서트는 문학평론가 김종회 촌장, 바이올린리스트 김시온, 기타리스트 임장순 외 2인, 사회자 김애리를 비롯해 공쥬니, 김경윤, 김미자, 김선영, 김은정, 김진숙, 박순옥, 박순희, 송정선, 송현주, 이혜숙, 장세란, 장은숙, 조매현, 조희균 등 지역주민들이 출연한다.

특히 '첫사랑 콘서트'는 지난해까지 매회 만석으로 진행돼 소나기마을의 대표적인 문화행사로 자리 잡았다.황순원의 대표작 '소나기' 주제이자 소나기마을의 아이콘인 첫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문학 강연, 음악 공연 등 더욱 다양한 방식으로 펼쳐 보일 예정이다.

첫사랑 콘서트는 소나기마을 방문객이면 누구나 무료로 참할 수 있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황순원 문학촌 소나기마을(031-773-2299)로 문의하면 된다.

양평/오경택기자 0719oh@kyeongin.com

오경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