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선수]'데뷔 5경기만에 첫 골' 수원FC 막내 황병권

19번째 생일 앞두고 "감격의 헤딩골"

송수은 기자

발행일 2019-05-23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22
수원FC의 막내 미드필더 황병권 /수원FC 제공

"힘든 순간 주마등처럼 스쳐가"
기회 준 김대의 감독에 공 돌려
"20경기 출장·태극마크" 포부

2019052201001883100091692
"인생에서 처음 헤딩골을 넣었는데, 완전 감격이에요!"

지난 18일 안산 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하나원큐 K리그2 12라운드 경기에서 안산 그리너스FC를 상대로 전반 44분 수원FC의 막내 황병권(미드필더)이 헤더로 골을 터트리며 팀 승리에 막대한 기여를 했다.

당시 경기는 3-2로 수원FC가 승리했으며, 리그 3위(승점 20·6승2무4패)로 올라가 2위 부산(승점 21)을 바짝 쫓는 상황이 됐다.

22일이 생일이면서 만 19세인 황병권은 경인일보와의 인터뷰에서 "학생 시절에도 단 한 번 헤딩골을 넣은 적이 없었다. 이제까지 고생했던 것이 주마등처럼 스쳐 갔다"며 "너무 감격스러워서 눈물까지 흘렸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프로 데뷔 후 5경기 만에 데뷔골을 넣은 그는 김대의 감독에게 공을 돌렸다.

황병권은 "제 나이 또래 중에서 아직 경기장 잔디도 밟지 못한 선수들이 있는데, 뛸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며 "평소 제게 농담도 자주 해주셔서 팀에 빨리 적응하고, 일원으로 흡수될 수 있도록 도와주셨다"고 말했다.

축구 실력을 더욱 향상시킬 수 있다는 주변 지인들의 조언에 힘입어 대학이 아닌 프로로 곧바로 진출했다는 그는 "어리니까 (팀내)형들보다 더 뛴다는 생각을 한다. 몸을 부딪혀 가며 배우고 있다"며 "교체든, 주전이든 5분·10분이라도 최선을 다해 뛰며 팀 승리를 위해 이바지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황병권은 최근 이룬 프로리그 3연승에 대해서도 "형들과 함께 커피나 차를 자주 마시러 다닌다"며 "이런 분위기가 성적으로 나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매년 20경기 이상 뛰는 것을 목표로 제시했다. 그는 "최종목표는 일단 국가대표가 되는 것이다. 그 밖의 목표는 아직 생각해 본 적 없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가끔 주말에 놀러 다니는 친구들이 부럽다. 우리는 놀아도 경기를 치르고 난 월요일밖에 시간이 없다"며 "대학 캠퍼스 생활을 하는 친구들과 봄철 대학 축제도 솔직히 좀 즐겨보고 싶다"고 멋쩍게 웃음을 지었다.

그는 부모님께 감사 인사도 빠뜨리지 않았다. "외동아들인 저를 이렇게 키워주셔서 너무나 감사하다"며 "큰 선수로 성장해 보답해드릴 테니 건강을 유지하시면서, 저를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