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라카미 하루키, 日언론과 인터뷰 "역사는 아무리 감추려해도 밖으로 나온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5-22 17:18: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sdfd.jpg
무라카미 하루키 /AP=연합뉴스

일본 대표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이 과거사에서 눈을 돌려서는 안된다는 소신을 강조했다.

무라카미 하루키는 22일자 도쿄신문에 게재된 인터뷰에서 최근작 '기사단장 죽이기'의 주인공 '기사단장'이 '과거로부터의 메신저'라는 설명을 하며 역사에 대해 "역사는 아무리 구멍을 파고 감추려고 해도 나올 때가 되면 나온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들은 역사라는 것을 배경으로 살고 있는데, 이는 아무리 감추려고 해도 반드시 밖으로 나오는 것"이라며 "역사는 자신들이 짊어져야 하는 집합적인 기억"이라고 밝혔다.

일본이 2차세계대전에서 패한 직후인 1949년 태어난 그는 "국가의 논리에 따라 커다란 전쟁이 벌어져 사람들이 서로를 죽였던 생생한 기억이 공기에 남아있던 시대에 태어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쟁은 지금도 상상이 아니라는 생각을 강하게 하고 있다"며 "우리들이 굳건한 땅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 실은 연약한 진흙에 지나지 않는 것일지도 모른다"고 경고했다.

한국에서도 인기가 높은 소설가인 무라카미 하루키는 그동안 작품을 통해, 혹은 자신의 입을 통해 일본 사회가 침략의 과거사를 마주봐야 한다고 강조해왔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