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홍자 "'미스트롯' 이후 사우나 팬미팅"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5-22 21:01:5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2201001973300095591.jpg
대한외국인 홍자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캡처

'대한외국인' 홍자가 '미스트롯' 이후의 근황을 전했다.

2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미스트롯'의 주역 송가인, 홍자, 정다경, 김나희, 박성연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홍자는 '미스트롯' 이후 알아보는 사람이 많아졌다며 "목욕탕에 갔는데 나가려고 하니까 어머니 세 분이 알아보셨다. 그때부터 이야기를 하기 시작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때 아닌 사우나 팬미팅을 개최하게 됐다며 "어머니들이 너무 신나셔서 계속 질문을 하셨다. 서로 점점 덥고 숨이 막히기 시작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홍자는 이어 "도저히 안 되겠는지 어머니 한 분이 '홍자는 사우나에서도 잘 우리네' 하시더라"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