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봄밤'…'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안판석 사단 작품 "전작과 차별성? 생각 안했다"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5-22 21:54:0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2201001976600095811.jpg
배우 한지민(오른쪽)과 정해인이 20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 라마다 호텔에서 열린 MBC 새 수목드라마 '봄밤'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첫 방송된 드라마 '봄밤'이 화제다.

22일 안방극장에 첫 선을 보인 MBC 수목드라마 '봄밤'은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의 안판석 PD와 김은 작가가 뭉친 작품으로 방영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앞서 지난 20일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안판석 감독은 "(전작과) 차별성을 주겠다는 생각은 전혀 없다"며 "이전 작품과 뭔가가 다르게 계산을 하는 것은 아예 생각하지 않았다. 비교보다 '되는 이야기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 이어 안 PD 사단에 다시 합류하게 된 뱌유 정해인은 "대본을 볼 때 시나리오와 캐릭터를 많이 보는데 이번 '봄밤'을 볼 때는 감독님에 대한 무한한 신뢰와 믿음이 있었다. 선택하는 데 있어 흔들림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연기한 약사 유지호에 대해 "따뜻함과 강직함, 승부욕을 지닌 캐릭터"라고 설명하며 "연하남 이미지를 지우려고 노력한 건 없고 대사와 상황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한지민은 "어떠한 조미료나 첨가물 없이 누구나 고민하는 사랑과 결혼에 대해 갈등하는 부분이 현실적으로 다가왔다"며 "도서관 사서 이정인에겐 기존 다른 캐릭터들과 달리 감정적으로 솔직한 대사가 많았고 주인공들 간 대사 또한 실제 연인들 사이에서 주고받을 법한 게 많았다"고 소개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