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용 "장은아, 복 많은 여인…남편 최고의 신사"

이상은 기자

입력 2019-05-22 23:06:2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2201001979500095981.jpg
장은아 황인용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 방송 캡처

'마이웨이' 가수 장은아가 황인용 아나운서와 만났다.

2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가수 장은아가 출연했다.

70년대 후반 활발하게 활동한 포크송 가수 장은아는 이혼 후 대학교 총장인 남편과 재혼했다.

장은아는 "저는 신기하게 이혼 후 곧바로 저와 어우러지는 사람을 만났다"며 "친구가 소개해줘서 만났다. 심적으로 많이 고생해서 더는 고생하지 말라고 누군가 연결해 준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생각해봐도 저한테는 남편을 만난 게 행운이다. 남편과 서로 마음이 잘 맞는 것 같다"고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장은아와 남편을 가까이서 본 황인용 전 아나운서는 "복 많은 여인이다. (윤 총장은) 최고의 신사 중 한 사람"이라고 칭찬했다.

황인용과 만난 장은아는 "선생님 목소리가 너무 멋있다. 목소리는 정말 많이 안 변한 것 같다. 옛날 목소리를 지금까지도 들을 수 있다는 게 행복하다. 건강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상은기자 lse@kyeongin.com


이상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