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노무현 10주기' 추도식, 여야 4당 대표 봉하마을 집결

유송희 기자

입력 2019-05-23 07:01:4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2301001983600096191.jpg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을 하루 앞둔 지난 2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시민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4당 대표가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참석을 위해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 모인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열리는 추도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불참한다.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 등 유족과 문희상 국회의장, 당정청 핵심 인사들도 대거 집결한다.

민주당에서는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와 의원 60여명이 참석한다. 정부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등이 각각 참석한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재명 경기지사 등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들도 모인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항소심 재판 일정으로 불참하게 됐다.

한명숙 전 국무총리,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조기숙 전 청와대 홍보수석 등 참여정부 인사들과 노무현재단 임원들도 참석할 계획이다.

/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

유송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