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대북협상 열려있다는 점 분명히 해왔다"

대변인 "가장 중요한 안보현안중 하나…대화와 협상들은 진행중"

연합뉴스

입력 2019-05-23 09:03:5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2301001987700096441.jpg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9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과 회담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발사 등과 관련한 입장을 묻는 취재진에 "좋은 오후 되시라"는 말로 답변을 대신하며 언급을 아꼈다. /워싱턴 AP=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22일(현지시간) 북한과의 협상에 열려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모건 오테이거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한국 정부가 협상 재개에 대한 희망을 갖고 대북 식량지원 방침을 밝혔는데, 미국도 협상 재개를 위해 적극적 조치를 취할 것인가 아니면 당장은 일단 북한으로부터 소식을 듣기를 기다릴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의 (북한 관련) 진행 상황에 대해 실망했다고 말한 바 있지만, 미국은 협상에 열려 있다는 점도 분명히 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마이크 폼페이오 장관은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이 그에게 6차례 이상 비핵화할 것이라고 말했다는 점을 밝혀왔다"며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비핵화를 약속했다는 점을 거듭 환기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이 협상들, 이 논의들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이 '협상과 논의들이 진행 중'이라고 언급한 것은 현재 북미 간 대화가 실제 오가고 있다기보다는 북한의 최근 두 차례 발사 등으로 인해 북미 간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서도 대화의 문을 계속 열어두고 압박과 대화를 병행해가겠다는 원칙을 분명히 한 차원으로 보인다.

오테이거스 대변인은 북한 문제에 대해 "이는 분명히 우리 시대의 가장 중요한 국가안보 이슈 중 하나"라며 그 이상 더 언급할 것을 갖고 있진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저 대화와 협상은 진행 중이라고 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국무부는 전날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기자회견을 통해 미국 정부의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Wise Honest)호의 압류를 비난하면서 즉각적 반환을 촉구한 데 대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의해 결정된 대로 국제적 제재는 유지되며 모든 유엔 회원국들에 의해 이행돼야 한다"면서도 북한과 외교적 협상을 하는데 여전히 열려 있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워싱턴=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