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저축하면 2배 '청년통장'·교육비 마련용 '꿈나래통장' 가입자 모집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5-23 13:12: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서울시가 23일 저축액의 2배 이상을 받을 수 있는 '희망두배 청년통장' 가입자 3천명을 내달 3~21일 모집한다고 밝혔다.

희망두배 청년통장은 매월 10만원 또는 15만원을 2~3년간 저축하면 시 예산과 민간 재원으로 본인 저축액의 100%를 추가 적립해주고 이자까지 주는 사업이다.

시는 2015년 전국 최초로 이 제도를 시행해 지금까지 5천88명이 혜택을 받았다.

올해부터는 면접심사를 폐지하고 소득 기준, 근로기간, 부양의무자의 경제 상황, 가구 특성 등 심사 기준표에 따라 대상자를 선정한다.

신청 자격은 본인 소득 월 220만원 이하, 부모 및 배우자의 소득 인정액이 기준중위소득 80%(4인 가구 기준 369만원) 이하인 서울시 거주 만 18~34세 근로 청년이다. 

상황이 어려워져 중도 해지하는 일을 막고자 무이자 대출도 시행한다.

시는 자녀 교육비가 필요한 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꿈나래 통장' 가입자 500명도 내달 3~21일 모집한다.

3년 또는 5년간 저축하면 추가 적립금을 받을 수 있다. 생계·의료급여수급자는 저축액의 2배, 비수급자와 주거·교육급여수급자는 1.5배를 받는다.

만 14세 이하 자녀를 키우는 중위소득 80% 이하 가구가 대상이다. 3자녀 이상 가구에는 중위소득 90%(4인 가구 기준 415만원)를 적용한다.

신청 서식은 서울시, 서울시복지재단, 자치구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두 통장의 합격자는 오는 9월 20일에 발표된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