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 "노무현 전 대통령이 남긴 각성, 촛불혁명 동력으로 작용"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5-23 15:11:3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2301002030300098811.jpg
이낙연 국무총리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인 23일 "대통령님은 저희에게 희망과 고통, 소중한 각성을 남기셨다"며 "사람들의 각성은 촛불혁명의 동력 가운데 하나로 작용했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 추도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대통령님은 존재만으로도 평범한 사람들의 희망이었고, 대통령님의 도전은 보통 사람들의 꿈이었다"며 "사람들은 대통령을 마치 연인이나 친구처럼 사랑했다"고 말했다.

또한 "대통령님의 생애는 도전으로 점철됐다"며 "지역주의를 비롯한 강고한 기성질서에 우직하고 장렬하게 도전해 '바보 노무현'으로 불릴 정도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기성질서는 대통령님의 도전을, 아니 대통령님 자체를 수용하지 않으려 했다"며 "그들은 대통령님을 모멸하고 조롱했으며, 빛나는 업적도 외면했다"고 비판했다.

이 총리는 "대통령님은 저희가 엄두 내지 못했던 목표에 도전하셨고 저희가 겪어보지 못한 좌절을 감당하셨다"며 "그런 대통령님의 도전과 성취와 고난이 저희에게 기쁨과 자랑, 회한과 아픔으로 남았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님의 좌절은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깊은 아픔을 줬다"며 "가장 큰 고통은 세상의 모멸과 왜곡으로부터 대통령님을 지켜드리지 못했다는 자책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고통은 각성을 주었다"며 "늘 경계하지 않으면 민주주의도 정의도 위태로워진다는 것을 사람들은 알게 됐다. 최선으로 공들이지 않으면 평화도 안전도 허망하게 무너진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각성은 현실을 바꾸기 시작했다"며 "지역주의가 완화돼 선거에 변화를 가져왔다. 전남과 경남은 남해안 발전에 협력하고 대구와 광주는 '달빛동맹'으로 공조한다. 사회는 다양성을 더 포용하게 됐고, 약자와 소수자를 보는 사회의 시선도 조금씩 관대해졌다"고 평가했다.

그는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는 노무현 대통령님이 못다 이루신 꿈을 이루려 노력하고 있다"며 "대통령께서 꿈꾸시던 세상을 이루기까지 갈 길이 멀지만, 그래도 저희는 그 길을 가겠다"고 다짐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