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의 지역언론 배제 두고 볼 수 없다"

박상일 기자

발행일 2019-05-24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네이버 횡포에 맞서는 언론노동자들
전국언론노동조합과 전국민주언론시민연합 등이 23일 오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 앞에서 '네이버의 지역 언론 배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날 언론노조는 모바일 구독 설정에 지역언론 포함, 스마트폰 위치 확인 기능을 이용한 '내 지역뉴스 보기 서비스' 시행, 지역 신문·방송 지속 가능성 제고와 지역-중앙 상생 미디어 환경조성 등을 위한 대화 참여를 네이버측에 요구했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모바일 서비스 변경 6개월째 홀대
언론노조·시민단체·학계 등 뭉쳐
본사앞 규탄기자회견… 본격 투쟁


심각한 문제로 떠오른 포털업체 네이버의 '지역 언론 홀대'를 두고 볼 수 없다며 언론노동자와 시민단체, 언론학계가 함께 본격적인 투쟁에 돌입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과 지역방송협의회, 전국민주언론시민연합, 한국지역언론학회, 지방분권전국회의는 23일 오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 앞에서 '네이버의 지역 언론 배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네이버의 사과와 뉴스배열 정책 시정을 요구했다.

이들은 구체적인 요구사항으로 ▲네이버 모바일 구독 설정에 지역 언론 포함 ▲스마트폰 위치 확인 기능 이용한 '내 지역 뉴스 보기 서비스' 시행 ▲지역 신문·방송 지속 가능성 제고 ▲지역-중앙 상생 미디어 환경 조성을 위한 정부와 네이버, 시민단체·학계·언론계의 대화 마련 등을 내놓았다.

아울러 네이버측이 이 같은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이날 규탄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네이버 본사 앞에서 한 달 동안 릴레이 집회를 이어가는 한편, 이와 관련한 각종 토론회와 대국민 선전전, 정부 및 국회를 상대로 대책 마련 요구 등 강력한 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그동안 네이버의 '지역 언론 홀대' 문제로 성명 발표와 토론회 등이 이어져 왔지만, 네이버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투쟁을 선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김명래 언론노조 경인일보지부장이 대표로 발표한 기자회견문에서 "네이버가 새롭게 변경한 모바일 뉴스 서비스에서 지역 언론을 배제한 지 벌써 6개월째다. 지역 언론과 정치권, 시민들마저 시정을 요구하고 나섰지만 바뀐 것은 없다. 현재 네이버 모바일에서 언론사 구독 설정란에 지역 언론은 한 곳도 구독할 수 없다"고 지적하고 "네이버의 상업주의가 지역 여론을 무시하고, 나아가 지역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또 "네이버의 지역 무시 전략은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전략으로, 다분히 의도적"이라며 "이는 지역 주민의 알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며 지방분권 민주주의 정착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위기에 처한 지역 언론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성토했다.

발언에 나선 전대식 지역신문노동조합협의회 의장은 "이처럼 지역을 배제하고 차별하는 네이버의 행태를 개선하기 위한 투쟁에 본격적으로 돌입하겠다"며 "네이버가 지역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전국 각지에서 다양한 투쟁을 전개하고 정부와 정치권에도 문제 해결을 요구하고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규탄 기자회견에는 오정훈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 박정희 부산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국장, 한대광 전국신문통신노동조합협의회 의장, 전대식 지역신문노동조합협의회 의장, 이상대 지역방송협의회 공동의장, 고차원 MBC본부 수석부본부장 등 언론인과 언론시민단체·언론학계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박상일기자 metro@kyeongin.com

박상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