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꿈 향해 다시 전진을"… 부시 "용기있던 지도자" 회상

서거 10주기 추도식 봉하마을서 엄수… 1만여명 애도 물결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9-05-24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 아들 건호 씨, 김정숙 여사가 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 추도식에서 너럭바위에 분향 후 묵념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의 정신·리더십 계승 발전 다짐

김정숙여사·여야4당 지도부 포함
李 지사 참석… 추모공연 등 진행
부시, 권양숙여사에 '초상화' 선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23일 전국에서 추도객 1만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됐다.

추도식에는 권양숙 여사 등 유족과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해 이해찬 더불어민주당·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정당 대표와 지도부가 참석했다.

청와대·정부 측에서도 이낙연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등이 참석했으며, 이재명 경기지사와 박남춘 인천시장도 추도식을 찾아 노 전 대통령을 애도하고 그의 정신과 리더십을 계승·발전시켜 나갈 것을 다짐했다.

특히,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참석은 특별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그는 추도식에 앞서 권양숙 여사 등과 만나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권 여사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노 전 대통령은) 자신의 목소리를 용기있게 내는 지도자의 모습이었고 그 대상에는 미국의 대통령도 예외가 아니었다"고 회상한 뒤 "한국의 인권에 대한 그분의 비전이 국경을 넘어 북에까지 전달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전했다.

노 전 대통령의 첫 대통령 비서실장이었던 문희상 의장은 "'이야, 기분 좋다' 그렇게 오셨던 대통령님은 '원망마라, 운명이다'이 말씀을 남기고 떠나셨다"고 회고했다.

문 의장은 "우리는 대통령님과 이별을 겪으며 고통을 딛고 반드시 일어나겠다는 묵시적인 약속을 했는지도 모르겠다"며 "완성하지 못했던 세 가지 국정 목표,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 시대, 국민과 함께 하는 민주주의, 더불어 사는 균형 발전 사회'. 이제 노무현의 그 꿈을 향해 다시 전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다만 "새로운 100년을 시작하는 중요한 시기이건만, 정치는 길을 잃어가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전한 뒤 "그러나 하늘에서 도와달라고, 지켜봐 달라고 말씀드리지 않을 것이다. 이 짐은 이제 남아있는 우리가 해야 할 몫"이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총리 역시 "대통령님은 저희가 엄두 내지 못했던 목표에 도전하셨고, 저희가 겪어보지 못했던 좌절을 감당하셨다"며 "그런 도전과 성취와 고난이 저희에게 기쁨과 자랑, 회한과 아픔이 됐고, 그것이 저희를 산맥으로 만들었다"고 애도했다.

이 총리는 이어 "대통령님은 존재만으로도 평범한 사람들의 희망이었고 대통령님의 도전은 보통 사람들의 꿈이었다"며 "'사람 사는 세상'을 구현하려는 대통령님의 정책은 약한 사람들의 숙원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추도식은 주요 인사 추도사에 이어 가수 정태춘씨와 노래를 찾는 사람들의 추모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참배 등 순서로 진행됐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