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륭원 올릴 제물 준비했던 '화성행궁 별주' 발굴현장 시민에게 선보인다

배재흥 기자

입력 2019-05-23 19:09: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2301002070700100621.jpg
별주 건물터 항공사진 /수원시 제공

수원시는 오는 28일 시민들에게 '화성행궁 별주(別廚)' 발굴 현장을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별주(別廚)는 1795년 혜경궁 홍씨의 회갑 잔치 준비를 위해 설치했다는 기록이 있다.

이후 분봉상시(分奉常寺)로 이름이 바뀐 별주는 현륭원에 올릴 음식과 술 등 제물을 마련하고, 이와 관련된 문서를 정리 보관하는 곳으로 활용됐다.

시는 지난 2016년부터 경기도문화재연구원과 함께 '화성행궁 우화관·별주 일대 발굴조사'를 진행했다.

발굴조사 결과, 가로 26m·세로 20m 규모 별주 건물터가 확인됐다. 네모난 단 위에 건물 2동이 있었고, 그 주변에 담장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별주 앞에는 연못 흔적이 발견됐다. '화성성역의궤(華城城役儀軌)', '정리의궤(整理儀軌)'에 수록된 내용과 유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시는 이러한 조사 성과를 알리기 위해 오는 28일 오후 2시 '화성행궁 별주' 발굴 현장을 시민들에게 공개한다.

화성행궁 주차장 별주 발굴 현장에서는 부엌, 온돌방 등 별주 건물터와 도자기 조각, 벽돌 등 건물터에서 출토된 유물을 볼 수 있다.

경기문화재연구원 조사원이 별주를 설명해준다. 사전 신청 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배재흥기자 jhb@kyeongin.com

배재흥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