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노사 재격돌, 가동중단 vs 지명파업

24·31일 프리미엄 휴가에 노조 맞대응…경영정상화 난망

연합뉴스

입력 2019-05-24 16:47:2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2401002121600103381.jpg
르노삼성차가 11개월을 끌어온 노사분규를 사실상 타결하면서 공장 정상화 시동을 건다. 노삼성차 노사가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잠정 합의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15일 열린 29차 본교섭에서 밤샘 협상을 벌여 16일 새벽께 임단협에 잠정 합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부산 강서구에 있는 르노삼성 부산공장 모습. /연합뉴스

노조의 임단협 잠정합의안 부결 이후 르노삼성차 노사갈등이 다시 심화하고 있다.

르노삼성차 회사 측은 24일과 31일 두 차례에 걸쳐 프리미엄 휴가를 단행하기로 하고 24일 하루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회사 측은 이미 이달 중순 노조에 생산량 조절을 위한 프리미엄 휴가 계획을 통보한 바 있다.

프리미엄 휴가는 법정휴가 외 부여하는 복지 휴가로 회사 측에서 필요에 따라 실시할 수 있다.

르노삼성차는 이번 프리미엄 휴가는 닛산 로그 위탁생산 물량 감소 등 생산량 조절을 위한 것으로 임단협 부결과는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노사분규가 한창이던 지난달 29일과 30일 이틀에 걸쳐 생산량 조절을 위한 프리미엄 휴가를 실시했다.

회사가 프리미엄 휴가로 공장 가동을 중단하자 노조는 이날 오후 전체 조합원에게 쟁의지침을 전달하고 27일 하루 노조 집행부와 대의원 34명을 지정해 지명파업에 들어간다고 맞섰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현장 근무하는 대의원들의 이름까지 거명하며 지명파업을 벌이기로 해 27일 하루 공장 가동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르노삼성차 노조는 잠정합의안 부결 이후 긴급 대의원회의를 거쳐 23일 회사 측에 이른 시일 내 다시 대화하자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노조는 날짜와 시간을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임단협 타결을 위한 재협상안을 마련하는 대로 이르면 내주 중이라도 재협상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관계자는 "영업지부 반대로 잠정합의안이 부결됐으나 이는 노조가 발전하는 방향으로 임단협을 마무리해 달라는 의미"라며 "조합원 의견을 잘 수렴해 임단협에서 승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노조는 또 본격적인 재협상에 앞서 27일부터 집행부 천막농성을 예고한 상태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지난해 6월부터 회사 측과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벌였으나 난항을 겪어오다 11개월 만인 지난 16일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하지만 이 잠정합의안은 전체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51.8%의 반대로 부결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