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동에 1천500명 추가 파병…9조원 규모 무기 판매도

트럼프 "주로 방어 차원"……전날 백악관 회의에서 최종 조율된 듯
의회 승인 건너뛰고 사우디 등에 무기 판매…미·이란 긴장 고조될 듯 

연합뉴스

입력 2019-05-25 11:11: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대(對)이란 대응 차원에서 중동에 약 1천500명의 병력을 추가로 보내기로 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란의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방어용'이라고 강조하고 있지만, 미·이란 간 긴장은 한층 더 고조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일본 국빈방문을 위해 백악관을 떠나면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중동에서 보호 체제를 갖추길 원한다"며 "우리는 비교적 작은 숫자의 병력을 보낼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병력 추가파병에 대해 "주로 방어적인"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매우 유능한 사람들이 지금 중동으로 갈 예정"이라며 "그리고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덧붙였다.

미 국방부는 이와 같은 내용의 추가 병력 파병 계획을 전날 백악관에 보고한 데 이어 의회에도 고지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번에 추가로 파병되는 병력은 중동 지역 내 미국의 방위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추가 파병인력에는 공병도 포함된다고 이들은 전했다.

이번 추가파병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방어 차원'이라고 밝힌 대로 미 행정부는 '공격용'이 아닌 '전쟁 억지' 차원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패트릭 섀너핸 국방부 장관 대행도 "우리의 책무는 전쟁 억지이다. 전쟁에 관한 것이 아니다"라고 역설해 왔다.

실제 이번 추가파병 규모는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알려진 숫자보다는 작은 것이다.

앞서 AP통신은 국방부가 추진하는 추가파병 규모가 최대 1만 명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도 5천명 규모의 추가파병이 검토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섀너핸 대행은 전날 취재진과 만나 구체적 규모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면서도 중동에 병력을 추가로 파병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확인했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중동 추가파병과 관련해 "필요하다면 할 것이지만 필요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해 온도차를 보인 바 있다.

이에 따라 전날 오후 늦게 이뤄진 섀너핸 대행의 추가파병 관련 백악관 보고 및 회의 과정에서 1천500명 수준으로 최종 조율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방어 차원이라는 미국 측의 설명에도 불구, 추가파병과 맞물려 미·이란의 긴장 수위는 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 정부는 또 이날 이란발 위협을 이유로 의회 승인 없이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요르단 등 중동 동맹국에 81억 달러(9조6천억원) 규모의 무기를 판매하기로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번에 판매하는 무기가 "이란의 공격을 억지하고 동맹국의 방위 능력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라며 의회가 무기 판매에 제동을 걸면 동맹국의 작전 능력에 영향이 있을 수 있어 의회를 우회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이 중동에 병력과 무기를 보강함에 따라 이 지역의 긴장감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미국은 이란발 위협을 강조하며 중동 지역에서의 군사 준비 태세를 강화하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에이브러햄 링컨 항모전단과 B-52 전략폭격기, 샌안토니오급 수송상륙함, 패트리엇 지대공 미사일 포대를 잇따라 중동 지역에 급파한 데 이어 지난 17∼18일에는 아라비아해에서 에이브러햄 링컨 항모전단과 미 해병대가 참여한 가운데 대대적 합동훈련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전쟁을 원하지 않는다면서도 "공식적 종말", "엄청난 힘에 직면할 것" 등 이란에 대한 경고 수위를 높여왔다.

한편 이날 미 국방부 관계자는 추가 파병 계획을 설명하면서 이달 초 UAE 인근 선박 공격이 이란 혁명수비대(IRGC)의 소행이라고 지목하기도 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워싱턴=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