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지바서 최대 진도5약 지진 "쓰나미 우려 없어" 나리타공항 정상운영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5-25 16:24:5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12.jpg
일본 지진 /기상청 제공

25일 오후 3시 20분께 지바현 남부에서 규모 5.1로 추정되는 지진이 발생했다고 일본 기상청이 밝혔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으로 인한 지진해일(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전했다.

진앙은 지바현 남부로, 진원의 깊이는 40㎞였다.

이 지진으로 지바현 북동부에서 진도 5약의 흔들림이 감지됐고, 지바현 대부분의 지역과 도쿄 주오구에서 진도 4의 진동이 생겼다.

또 도쿄 도심 대부분의 지역과 가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이바라키현에서 진도 3의 진동이 발생했다.

지바현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인한 피해 상황은 접수되지 않았다. 또 지바현에 위치한 나리타공항도 정상 운영됐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