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린 "학폭 사과하고 싶다", 피해자 "면전에서 볼 자신 없어"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5-26 14:29: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효린.jpg
효린 "학폭 사과하고 싶다", 피해자 "면전에서 볼 자신 없어" /연합뉴스
 

그룹 씨스타 출신 효린이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피해자 측히 재차 입장을 밝혔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폭 미투, 정말 치가 떨려요'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네티즌 A씨는 15년 전 중학교 재학 시절 효린으로부터 3년간 학교폭력을 당했다면서 효린의 졸업사진과 친구와 주고받은 메시지 등을 공개했다.

 

A씨는 "효린이 상습적으로 옷, 현금 등을 빼앗았고 온갖 이유를 갖다 붙이면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했다"면서 "제 친구는 노래방으로 불러 마이크로 머리를 때리기도 했다. 때릴 때는 항상 자신도 한 대 때리게 해서 쌍방 폭행이 되게끔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3년 동안 저 자신이 자살 안 한 게 신기할 정도로 버텼다"면서 "하굣길에 놀이터로 가고 싶지 않아서 교통사고라도 나길 기도했다. 당시에는 보복이 두려워 신고조차 하지 못했고 졸업하기만을 기다렸다. 여전히 고통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15년이 지난 지금도 TV에 효린이 나오면 밥 먹다가도 갖다 버리고 꿈에 나오면 항상 가위에 눌린다"며 후유증을 토로했다. 

 

효린은 이 같은 의혹에 소속사를 통해 "온라인상에 게재된 글을 접했다"면서 "효린은 15년 전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다.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싶다. 피해자라 주장하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다.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발표했다. 

 

A씨는 그러나 "검색어 실시간으로 뜨고 이슈되니 소속사에서 입장 기사가 나왔다"면서 "근데 날 찾아온다고? 15년 만에 김효정(효린 본명) 만나서 또 공포감을 느껴야 하나.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서 볼 자신이 없다. 연락도 없이 갑자기 찾아온다니. 아까 보낸 인스타 다이렉트 메시지는 읽지도 않았다. 이 글 보면 나에게 연락을 먼저 취해서 진심으로 사과하라"라고 사실상 사과를 거부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