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뮐러 "아내 세 번째 만나는 순간, 프러포즈했다"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5-26 18:48: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칼_뮐러.jpg
칼 뮐러 "아내 세 번째 만나는 순간, 프러포즈했다" /tvN '미쓰코리아' 방송 캡처
 

'미쓰코리아' 스위스 국민기업 CEO 칼 뮐러가 한식 사랑을 언급했다. 

 

26일 방송된 tvN 예능 '미쓰코리아'에는 스위스 국민기업 CEO 칼 뮐러가 아내 고정숙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칼 뮐러는 "두 번째 만났을 때 결혼할 것 같았다"면서 "세 번째 만났을 때 결혼하자고 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아내 덕분에 한국에서의 20년 생활을 할 수 있었다면서 깜짝 김장 준비에 나섰다.
 

'미쓰코리아' 멤버들에 칼 뮐러 가족들까지 합류했고, 이들은 김치와 함께 국수, 백숙 등을 먹으며 한식 파티에도 정신이 없었다. 

 

칼 뮐러는 "큰 딸을 제외하고 아이들은 모두 한국에서 독립생활을 했다"면서 "동요나 문화를 알려줬다"고 설명했다. 

 

고정숙 여사는 "아직도 아이를 다 키우지 않은 것 같다"면서 "한국에서는 '가지 많은 나무에 바람 잘 날 없다'라고 하지만 여기서는 '작은 아이는 작은 문제 큰 아이는 큰 문제'라는 말이 있다. 다 키우고 나니까 똑같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