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레저선박 5년새 '3배로'… 남해안 집중 인프라 흡수한다

'해양레저 산업' 주요 거점으로 주목받는 경기도

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9-05-27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요트등 면허 13만9천→22만7천명
제부 마리나항 공정률 74% 진행
방아머리는 설계중 투자 기대 커
각각 300척 정박 세수 증대 효과


요트산업은 국민소득 3만달러 시대의 대표적인 레저산업으로 꼽힌다.

서구 선진국도 국민소득 3만달러 달성을 기점으로 수상레저가 각광받기 시작했고, 국내에서도 최근 들어 해양레저산업이 뚜렷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2천600만명에 달하는 풍부한 배후 수요를 가진 수도권은 향후 남해안에 집중됐던 해양 레저 인프라를 흡수할 주요 거점으로 주목받고 있다.

26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지난 2013년 9천129척에 불과했던 레저선박은 지난해 2만7천934척으로 3배 가량 증가했다.

요트 면허를 포함한 레저용 선박 조종면허 취득 인원도 같은 기간 8만명 이상(13만9천586명→22만7천966명) 늘어났다. → 표 참조


수년 새 해양레저 저변이 크게 확대됐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단적인 수치다.

요트가 정박할 수 있는 항구시설인 마리나항은 국내 34곳이 운영 중으로, 지금까지 대부분 남해안에 인접한 경남·부산·제주권에 집중(34개소 중 16개소)됐다.

이에 비해 최대 수요를 가진 수도권에는 서울(한강)·전곡(화성)·아라(김포)·왕산(인천) 등 4곳의 마리나항이 있을 뿐이다.

이 때문에 화성 제부마리나항과 안산 방아머리마리나항 등 풍부한 수요를 소화할 수 있는 개발사업이 진행 중이다.

제부마리나항과 방아머리마리나항에는 각각 300척의 요트가 동시에 정박하게 된다. 국내 대부분의 마리나시설이 대체로 100척 미만의 동시 정박만 가능한 상황이라, 이들 두 마리나항은 대형 마리나시설 사업으로 꼽힌다.

요트 정박은 선박 규모에 따라 최대 수 천만원의 정박료도 징수할 수 있어 세수 증대 효과도 나타날 전망이다.

지난 2013년 7월 공사를 시작한 제부마리나항은 오는 연말까지 공정이 진행되며 현재 74% 수준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662억원이 소요되는 해당 사업은 국비와 도비 각각 50%대50% 비율로 진행 중이다.

국비 294억원, 시비 858억원 등 모두 1천152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되는 방아머리마리나항은 설계가 진행 중인 상태다. 전체시설 부지 14만4천700㎡ 중 2만1천963㎡에 투자유치 시설을 들여올 수 있어 투자에 대한 기대도 크다.

이와 관련 도 관계자는 "수도권 해양레저 인구가 남해안까지 가기엔 거리가 멀다. 지금까지는 수도권에 인접한 시설이 없었지만 제부마리나항과 방아머리마리나항이 완성되면 수도권의 풍부한 수요를 흡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