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프랑스 리옹 테러 아따끄 규정 '용의자 추적 본격화'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5-26 15:41:5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2601002207200108281.jpg
프랑스 경찰은 25일(현지시간) 남부 대도시 리옹의 구도심에서 전날 발생한 사제폭탄 폭발사건과 관련해 본격적으로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고 AP,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AP=연합뉴스

프랑스 경찰은 25일(현지시간) 남부 대도시 리옹의 구도심에서 전날 발생한 사제폭탄 폭발사건과 관련해 본격적으로 용의자 추적에 나섰다고 AP,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지역 경찰과 함께 90여명의 경찰 수사관, 30여명의 과학수사요원이 용의자 추적에 투입됐다.

앞서 24일 오후 5시 30분께 리옹의 구도심에서 폭발물이 터져 13명이 다쳤다.

대부분 경미한 부상이었지만, 이중 11명은 다음날인 이날 오전까지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보안 카메라 등 분석 결과 자전거를 타고 가던 한 남성이 구도심 빅토르 위고가(街)의 한 빵집 앞에 종이가방을 놓아둔 뒤 1분 뒤에 그 안에 들어있던 폭발물이 터졌다.

못과 쇠공 등 금속조각이 폭발물에 들어있었고, 원격 조종이 가능한 기폭장치가 설치돼 있었다.

대테러 전담 검사 레미 하인츠는 테러리스트와 연관된 살인미수 사건 수사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다만 폭발 배후를 자처하는 세력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용의자 사진을 공개하면서 목격자들에 도움을 요청했다.

용의자는 30대로 선글라스와 모자를 쓰고 있었다.

한 수사 관계자는 로이터 통신에 폭발 잔여물로부터 용의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DNA 분리를 시도했으며, 이번 공격에는 수제폭발물이 사용됐다고 전했다.

앞서 프랑스 경찰은 이번 폭발을 테러로 규정했다.

날이 어두워지기 전에 금속조각 등으로 여러명에게 사상을 입힐 목적이 있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페이스북 라이브방송에서 즉각 이 사건을 '아따끄'(attaque)이라고 말했다. 프랑스어로 'attaque'는 공격·습격이라는 사전적 의미와 함께 '테러'라는 뜻으로 통한다.

리옹은 프랑스 제3의 도시로, 폭발이 일어난 구도심 지역은 유동인구가 많은 세계적 관광명소로 꼽힌다.

프랑스는 최근 몇 년 간 유명 관광지, 공공장소 등을 노린 잇단 테러 사건으로 몸살을 앓았다.

이번 폭발사건 후 크리스토프 카스타네르 내무장관은 프랑스 전역의 공공장소, 각종 이벤트가 열리는 곳의 보안을 강화할 것을 지방 당국에 지시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