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이을 차세대 수출산업'…의약품 수출 5년새 3.2배 급증

무협, 수출 연 21.1% 증가로 반도체 능가…"비중 작지만 집중 육성 필요"

연합뉴스

입력 2019-05-26 15:43:1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jpg

의약품이 반도체에 이어 한국의 차세대 수출산업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26일 발표한 '한국 의약품 수출경쟁력 진단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의약품 수출은 37억2천만 달러(약4조4천200억원)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2014∼2018년 연평균 수출 증가율도 21.1%로 반도체(19.3%), 컴퓨터(8.7%), 자동차(-4.1%), 무선통신기기(-12.8%) 등 주요 품목을 크게 앞섰다.

의약품 수출은 2018년 총 수출의 0.61%를 차지해 2010년(0.25%) 대비 2배 넘게 상승했으며 같은 기간 수출 금액은 11억7천만 달러에서 37억2천만 달러로 3배 이상 늘었다.

보고서는 "의약품 수출은 아직 우리나라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작으나 수출 증가세가 커서 향후 우리나라 수출의 신(新)성장동력이 될 수 있다"고 기대했다.

특히 내수보다 해외시장을 집중 공략하고 있는 바이오의약품은 2014∼2017년 연평균 35.6%나 상승했다.

2017년 국가별 의약품 수출순위와 세계 수출시장 점유율을 보면 한국은 세계 22위, 점유율 0.46%로 중국(10위, 2.06%)과 일본(19위, 0.70%)에 뒤졌다.

그러나 지난 2010년 중국과 일본이 각각 11위(1.94%)와 18위(0.85%)로 그동안 순위와 점유율이 답보하거나 후퇴한 반면 한국은 2010년의 27위(0.23%)에 비해 순위는 5계단, 점유율은 2배 이상 상승했다.

지수가 클수록 경쟁력이 높은 현시비교우위(RCA) 지수에서도 우리 의약품 수출 RCA 지수는 0.147(세계 22위)로 인도(1.290, 12위), 일본(0.187, 20위), 중국(0.169, 21위)에 밀렸다.

하지만 2010년의 0.085에 비해서는 2배 가까이 글로벌 경쟁력이 향상된 것으로 분석됐다.

특정 시장에서 양국간 경쟁 정도를 보여주는 수출경합도(ESI)도 미국, 독일, 일본 등 의약 선진국 그룹을 중심으로 지수가 가파르게 커지고 있다.

2017년 기준 한·미 ESI 지수는 0.51로 주요국 중 가장 높았고 독일(0.44)과 일본(0.33)이 뒤를 이었다.

한국이 과거에 비해 미국, 독일 경합도가 커졌다는 것은 그만큼 의약 선진국과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는 뜻이다.

한국의 2018년 의약품 교역액은 전년 대비 16.7% 성장하고 사상 최초로 100억 달러를 돌파했으며 최근 5년간 교역액 연평균 성장률은 9.1%에 달했다.

우리나라 의약품의 최대 수출국은 미국으로 2018년 기준 4억4천만 달러를 기록했다.

국제무역연구원 이진형 연구원은 "한국 의약품 산업은 세계시장 점유율, 수출 경쟁력, 의약 선진국 그룹과의 경합도 등 모든 면에서 대도약의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속적인 연구·개발(R&D), 제도 지원, 전문인력 양성 등의 노력이 유기적으로 결합된다면 의약품 산업이 반도체를 잇는 제2의 수출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