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국부' 리콴유 손자, 남아공서 동성결혼

편지수 기자

입력 2019-05-26 16:10:1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2601002212100108551.jpg
싱가포르 국부 리콴유 손자 리환우(왼쪽)의 동성결혼 /리환우 인스타그램

싱가포르 초대 총리이자 국부로 추앙받는 故 리콴유(李光耀) 전 총리의 손자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동성 결혼식을 올렸다.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리콴유 전 총리의 차남 리셴양(李顯陽)의 아들인 리환우는 지난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동성인 헝이루이와 결혼한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두 사람은 모두 흰색 셔츠와 카키색 바지를 입고 있다.

그는 "나는 오늘 나의 소울메이트와 결혼했다. 평생 이와 같은 순간이 이어지기를 기대한다"는 글도 올렸다.

리환우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결혼식을 한 것은 싱가포르에서는 동성결혼은 물론 동성간 성행위도 법으로 금지하고 있다. 남아공은 2006년 동성결혼을 합법화했다.

리환우의 아버지 리셴양은 SCMP에 "내 아버지(리콴유 전 총리)가 이를 알았다면 기뻐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싱가포르 주류 언론은 리환우의 동성 결혼 소식을 전하지 않았지만, 독립 뉴스 사이트들은 이 소식을 전했다.

결혼식을 알린 페이스북 포스트에는 수많은 '좋아요'와 함께 이들의 결혼을 축하하는 많은 댓글이 달렸다.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등 중국 소셜미디어에서도 이들의 결혼은 많은 사람의 축하를 받았다.

한 중국 네티즌은 "싱가포르에서 동성애는 불법이다. 이제 리환우가 선두에 섰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리환우는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열린 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LGBT) 권리 옹호 행사 '핑크 도트'(PINK DOT)에 동성 친구와 함께 참가하는 등 동성애 권리 옹호 활동을 벌여왔다.

/편지수기자 pyunjs@kyeongin.com

편지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