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총선 앞둔 예비주자들… 놓칠 수 없는 '행사의 계절'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9-05-27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밤까지 강행군 '얼굴 알리기' 주력
지지층 많은 산악회 따라가기 바빠
민생현장 파고들어 '해결사' 역할
현역 의원도 지역구 챙기기 '신경'


내년 21대 국회의원에 도전하는 인천지역 예비주자들이 '행사의 계절'을 맞아 눈코 뜰새 없이 바쁜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한 명이라도 더 만나기 위해 지역 각종 행사와 산악회, 체육대회, 동창회, 향우회, 소모임 일정까지 챙기며 이른 아침부터 밤까지 강행군을 펼치고 있다.

지난 4월부터 야외 행사가 본격화되면서 총선 예비 주자들은 1일을 분 단위로 쪼개서 생활할 정도로 바쁘다. 대게 지역 야유회나 산악회 인사로 하루를 시작하고 있다.

회원들이 얼마나 반겨주느냐로 인지도와 지지도를 단박에 체감할 수 있어 아무리 바쁘고 피곤해도 거를 수 없는 코스이기도 하다.

경로당 야유회도 투표율이 높은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인사이기 때문에 빼놓을 수 없다. 행사가 몰린 주말에는 아침에만 5~6개의 일정을 소화하기도 한다.

지지층이 많은 산악회는 특별히 공을 들인다. 자유한국당 이재호 연수갑 당협위원장은 지난 18일 한 산악회를 따라가 등산 일정까지 소화하기도 했는데, 관광버스 18대에 800명이 나눠 타고 간 최대 규모의 행사여서 지역 정치권에 화젯거리가 되기도 했다.

아침 산악회 인사를 마치면 지역구의 공식 행사로 발걸음을 옮긴다. 구청이나 단체가 개최하는 행사에 초대받지 않았어도 꼭 들러 참석자와 인사하고 명함을 주고받는다.

이밖에 SNS를 검색해 지역 동창 모임이나 향우회 일정을 꼼꼼히 챙겨놨다가 지나가다가 들렀다는 식으로 방문해 인사를 나누곤 한다. 이런 일정은 밤까지 이어진다.

행사 외에도 '민원 해결사'로서 틈틈이 민생 현장 곳곳을 다니며 이름을 알려야 한다. 교통 문제와 생활 편의시설 문제 등에 대한 간담회 일정과 공청회, 지역 모임에 얼굴을 비쳐야 '일 잘한다'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교흥 서구갑 지역위원장은 최근 골목에 대형 파라솔과 간이 테이블을 펼쳐놓고 민원 상담을 하는 '골목당사'를 운영하고 있다.

국회의원 사수에 나서는 현역 의원들도 여의도 일정과 지역구 일정을 동시에 챙겨야 해 몸이 10개라도 모자랄 정도다. 지역의 군·구의원과 시의원들을 통해 꼭 필요한 일정을 파악한 뒤 참석하는 선택과 집중 전략을 사용하고 있다.

지지층을 공략한 국회의원 주최 토론회, 기자회견 등을 여는 등 거꾸로 행사를 만들어 주민을 초청하는 경우도 있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지역 행사 일정을 쭉 훑어본 뒤 점심·저녁 식사 일정도 사람이 많이 몰릴만한 곳으로 정한다"며 "우연을 가장해서라도 사람들과 접촉할 기회를 보다 많이 늘리는 것도 전략"이라고 귀띔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