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늘, 계속 타박하는 감우성에 "그렇게 싫으면 갈라서자"

손원태 기자

입력 2019-05-27 22:42: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감우성.jpg
김하늘, 계속 타박하는 감우성에 "그렇게 싫으면 갈라서자" /JTBC '바람이 분다' 방송 캡처
 

'바람이 분다' 감우성과 김하늘의 결혼생활이 결혼 전과 180도 달라졌다. 

 

27일 방송된 JTBC 드라마 '바람이 분다'에는 임신 후에 유산한 이수진(김하늘 분)과 그런 아내를 냉대하는 권도훈(감우성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권도훈은 유산 사실을 자신에게 숨긴 이수진을 나무랐고, 이수진은 권도훈이 너무 바쁘기에 이야기할 타이밍을 놓쳤다고 해명했다. 

 

권도훈은 그러나 임신했다는 말을 하는 게 오래 걸리진 않는다며 계속 타박했고, 이수진은 "그렇게 싫으면 갈라서자"라고 선언했다. 

 

권도훈은 이에 "나는 네가 이런 게 싫다"고 반복했다. 

 

앞서 권도훈은 만취한 상태로 들어왔고, 이수진은 그런 권도훈의 모습이 싫어 문을 잠그며 잠을 청했다. 

 

권도훈은 그러나 "네가 조하하는 연어초밥 사왔다"며 설득했지만, 이는 수저통이었다. 

 

만취한 권도훈은 계속해서 진상을 부렸고, 사이 아내가 밖에 나온 줄도 모르며 문을 잠갔다. 

 

이수진은 문을 두드리며 소리를 질렀고, 그러던 중에 하혈하며 쓰러졌다. 

 

이수진은 이후 어머니를 만나기 위해 고향으로 내려갔고, 권도훈에 "집에 내려가겠다. 절대 오지 마"라고 메시지를 남겼다. 

 

/손원태 기자 wt2564@kyeongin.com


손원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