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전선 835㎏ 훔친 40대 경찰에 붙잡혀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5-27 09:34: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올해 들어 구리 가격이 오르자 자재창고에 침입해 구리 전선 수백㎏을 훔친 혐의(절도)로 A(45)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기장경찰서에 따르면 A씨는 올해 2월부터 최근까지 심야에 부산지역 자재창고에 침입해 13차례에 걸쳐 500만원 어치 구리 전선 835㎏을 훔쳐 되판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자재창고 주변 폐쇄회로(CC)TV와 범행에 사용한 렌터카를 확인해 A씨를 붙잡았다.

경찰은 A씨로부터 구리 전선을 사들인 장물업자 7명도 장물취득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