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카트만두에서 사제 폭발물로 추정 연쇄 폭발… 반군 용의자 체포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5-27 11:21:0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6일(현지시간)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서 연쇄 폭발 3건이 발생해 4명이 숨지고 7명이 다쳤다.

히말라얀타임스 등 현지 매체와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카트만두 도심의 한 주택 내부에서 일어난 첫 번째 폭발로 벽이 무너졌고 1명 숨졌다.

이어 외곽 지역의 한 미용실에서 두 번째 폭발이 발생해 3명이 더 사망했다. 

세 번째 폭발에서는 사망자 없이 부상자만 2명이 나왔다.

현지 경찰은 "3명은 현장에서 사망했고 1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숨졌다"며 "폭발물의 종류 등에 대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옛 마오이스트(마오쩌둥주의) 공산 반군의 한 분파가 최근 지지자들이 체포된 데 반발해 이번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관련 용의자 7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첫 번째 폭발 현장에서 이 단체의 팸플릿을 발견했다. 

첫 폭발이 발생한 집은 이 단체의 조직원들이 사제 폭발물을 만들던 곳으로 알려졌다.

네팔은 1996년 마오주의 반군의 무장봉기로 내전을 치르다 10년 만인 2006년 분쟁에 종지부를 찍었다.

옛 반군의 중심 세력은 총을 내려놓고 정당으로 변신해 현재 정부 운영에 참여하고 있으나, 일부 분파는 지난 2월에도 카트만두에서 비슷한 폭발 공격을 저질러 1명을 숨지게 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