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트 크라이슬러', 프랑스 르노 자동차와 합병… 세계3위 기업 탄생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9-05-27 14:54:2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탈리아·미국계 자동차 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프랑스 르노자동차가 합병을 추진한다.

로이터·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피아트는 27일 르노에 합병 제안을 했다고 밝혔다.

피아트는 합병된 기업은 피아트가 50%, 르노가 50% 지분을 소유하는 구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탈리아·미국계 자동차 업체 피아트크라이슬러(FCA)와 프랑스의 르노자동차가 합병을 추진한다.

FCA는 합병된 기업에 대해 FCA가 50%, 르노가 50% 지분을 소유하는 구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두 회사는 네덜란드 소재 지주회사를 통해 합병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FCA 주주들에게 25억유로의 특별배당금을 지급하고 나서 양사가 통합 법인의 새 주식 지분을 50%씩 소유하는 방식이다.

새 법인은 이탈리아 밀라노, 프랑스 파리, 미국 뉴욕 증시에 상장될 예정이다.

피아트는 합병에 따른 공장 폐쇄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사는 주요 지역 시장과 기술 측면에서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면서 연간 50억유로(약 6조6천억원) 이상 시너지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두 기업이 합병하면 세계 3위 규모의 새로운 자동차 기업이 탄생하게 된다.

지난해 피아트와 르노는 합쳐서 자동차 870만대를 생산했다. 이는 독일의 폴크스바겐과 일본 도요타가 각각 1천83만대, 1천59만대 판매한 것보다는 적지만 미국 제너럴모터스(GM)보다는 많다.

양사의 시장 평가가치는 지난 24일 기준으로 326억 유로(약 43조3천억원)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