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北문제 미일 입장 완전히 일치…김정은 직접 만나겠다"

트럼프와 공동기자회견서 밝혀…"北미사일 안보리 결의 위반 유감"
韓 빼고 호주·인도 등 언급하며 "'자유롭고열린인도태평양' 실현"
'우정' 언급하며 트럼프와 친밀감 강조…이름 부르며 "고맙다" 말해

연합뉴스

입력 2019-05-27 17:50:1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7일 미일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 문제에서 미국과 일본의 입장은 완전히 일치한다"고 밝히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 대한 의욕을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함께 도쿄 모토아카사카(元赤坂) 영빈관에서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 정세를 포함해 충분한 시간을 들여 면밀한 조정을 했다"며 "미일의 입장은 완전히 일치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재작년에 이어 다시 (북한에 의한) 납치 피해자들의 가족들과 면회해서 가족들을 격려해 용기를 줬다"며 "무엇보다 중요한 납치 문제의 빠른 해결을 위해 다음은 나 자신이 김 위원장과 직접 만날 결의다"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김 위원장과 만나서 솔직히,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고 싶다"며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도 전면적으로 지지하고, 여러 가지 지원을 하겠다는 강한 지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과 일본이 긴밀히 연대하면서 여러 기회를 놓치지 않고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과감히 행동하겠다"면서 "한 번의 회담으로 해결될지에 관계없이 납치 문제 해결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다만 이달 초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서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으로, 극히 유감이다"라고 비판했으며, 북일 정상회담 추진 상황에 대해서는 "현시점에서는 전망이 서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무역 문제와 관련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일본 기업들이 미국에 새로운 240억 달러의 투자를 결정해 이로 인해 4만5천명의 추가 고용을 만들어내게 됐다"면서 "세계에서 미국의 경제에 가장 기여하고 있는 것이 일본 기업들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일 무역협상에 대해서는 "쌍방이 윈-윈(win-win)하도록, 조기에 성과를 올리도록 논의를 가속하도록 (트럼프 대통령과) 의견 일치를 봤다"고 설명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한국을 빼놓은 채 "호주, 인도, 아세안, 미국, 프랑스 등 관계국과 함께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미일 정상이) 일치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개인적인 친밀감을 드러내며 그가 새 연호인 레이와(令和) 시대 첫 국빈이라는 점을 강조하는 데 발언의 상당 부분을 할애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스모 경기장을 방문해 트로피를 수여한 것과 관련해 "스모의 역사에 새로운 한 페이지를 썼다"면서 "트럼프, 고맙다(トランプ, ありがとう)"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레이와라는 새 시대를 맞아 가장 중요한 동맹국인 미국의 대통령이자, 나와 내 아내의 소중한 친구인 트럼프 대통령 부부를 첫 국빈으로 맞아들인 것에 대해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부인의 우정에 대해 감사한다"고 말했다.

또 "지난달 백악관에서 멜라니아 부인의 생일을 함께 축하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다음 달에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일본에 온다"면서 "상당히 긴밀한 개인적인 신뢰 관계에 따라 미국과 일본은 세계에서 가장 긴밀한 동맹이 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