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최초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주목'

김종호 기자

발행일 2019-05-30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평택 가축분뇨_공공처리시설_설치사업_주목
평택시는 29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이종호 부시장, 이병배 시의회 부의장, 김승겸 산업건설위원장, 환경전문가, 관계기관, 축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사업 신청을 위한 설치 타당성 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평택시 제공

市, 타당성 조사 용역 착수보고회
"환경오염 부정적 시각 전환 온힘"


평택시가 지역 최초로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설치를 추진키로 해 시민과 축산인, 환경단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시는 29일 시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이종호 부시장, 시의회 이병배 부의장, 김승겸 산업건설위원장, 환경전문가, 관계기관 및 축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도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사업 신청을 위한 설치 타당성 조사 용역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이번 용역에서는 지난 2월 '평택시 가축분뇨 관리 세부 계획' 수립을 토대로 제2단계(2020~2022년)에서 추진해야 할 퇴비화 처리(1일 280t), 정화 연계처리(1일 260t)의 시설 설치를 목표로, 후보지 각 4개소의 지리적·환경적 요인을 고려한 설치 필요성 여부·처리 방법·처리용량 등에 대해 검토했다.

특히 후보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공청회를 실시하고 타 시·군 공공처리시설 운영에 따른 주민 지원사업과 사업 장애요인 파악 및 해소방안을 선제적으로 종합 검토한다.

또 설치사업 추진 시 적극 활용할 수 있는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적정 사용료 조사를 병행 추진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이 부시장은 "이번 용역은 평택시 가축분뇨 관리 세부계획 수립 이후 최초로 추진되는 설치 타당성 검토"라며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이 기피시설이 아닌 지역 환경개선에 반드시 필요한 시설임을 알려 축사환경오염에 대한 시민의 부정적 시각을 전환시키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1단계로 평택축협에서 1일 100t의 퇴비화 가축분뇨 공공처리시설 설치를 위해 2020년 환경부 사업을 신청 완료했다.

향후에는 3단계 계획으로 2025년까지 중장기적으로 평택시에 필요한 바이오 가스화 처리 등의 가축분뇨처리시설을 설치, 공공부문에서 50% 처리를 목표로 확충할 계획이다.

평택/김종호기자 ki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