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공공산후조리원 건립 '불투명'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9-05-30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부 생활SOC로 추진 불발 이어
행안부 저출산 대응 공모도 탈락
국비확보 못해 자체 예산 부담 커


민선 7기 들어 인천시가 핵심 보육정책으로 추진해오던 공공산후조리원 건립사업이 국비 확보에 실패하면서 사업 추진 자체가 불투명해졌다.

인천시는 공공산후조리원 건립사업이 행안부의 저출산 대응모델 육성사업 공모에서 탈락했다고 29일 밝혔다.

공공산후조리원은 부평구 부평동에 55억8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연면적 2천㎡, 지상 2층 규모로 계획됐다. 조리원 내에는 산모실을 비롯해 신생아실, 식당, 세탁실, 사무실, 교육실 등이 들어서는 것으로 예정됐다.

시는 애초 공공산후조리원 건립사업을 정부의 생활밀착형 SOC사업으로 추진해 국비를 확보하려 했지만 정부가 생활밀착형 SOC 국비지원분야에서 임신·출산 사업을 제외해 예산 확보에 실패했다.

시는 이후 행안부의 저출산 대응모델 육성사업 공모에 응모, 국비 확보를 시도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사업 대상에서 탈락해 국비를 확보할 수 없게 됐다.

인천시는 공공산후조리원이 건립되면 해당 부지 주변에 육아정보센터와 어린이도서관, 전시실 등이 들어선 임신·출산·육아 종합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었다.

인천시 관계자는 "현재로는 국비 확보 근거가 없어 자체 예산으로 추진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정치권 등을 통해 정부 예산을 지원받는 일도 쉽지 않아 대책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