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성단]반(反) 화웨이 전선

이영재

발행일 2019-05-31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3001002654400129551

'파이브 아이스(Five Eyes·FVEY)'는 미국, 영국,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등 앵글로 색슨계 5개국이 참여하고 있는 정보 동맹체다. 1946년 미국이 소련에 대응하기 위해 형제국가 영국과 비밀 정보교류 협정을 맺고, 1956년에 호주와 뉴질랜드·캐나다가 가세하면서 '다섯 개의 눈'이 결성됐다. 말로만 떠돌던 이들의 존재가 노출된 건 2013년 6월 미국 국가안전보장국(NSA) 요원이던 에드워드 스노든이 NSA의 도·감청 기밀문서를 폭로하면서다.

FVEY는 1960년에 개발된 '어셜론'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 수십억 개의 전 세계 통신망을 감청해 취합된 정보를 자국 기관의 정보처럼 공유하고 있다. 국가 정상의 전화통화도 예외는 아니다. 오바마 대통령 시절, 독일 메르켈 총리의 전화를 감청하다 들통 나 외교문제까지 비화한 적도 있다. 최근 일본은 FVEY와 준동맹 관계로까지 발전하고 있다. 북한 선박이 다른 선박에 물건을 옮겨싣는 것이 적발된 것은 FVEY와 가까워지고 싶은 일본이 현장사진을 제공했기 때문이다.

FVEY가 다시 뉴스의 중심에 선 것은 화웨이 고사작전에 그들이 배후에 있다는 것이 드러나면서다. 지난해 7월 월스트리트 저널은 FVEY 수장들이 모여 통신보안을 위한 화웨이 견제 필요성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기사 보도 후 트럼프 정부는 '2019년 국방수권법(NDAA)'을 통과시키며 공공기관 등에서 중국 통신장비의 사용을 금지했다. 화웨이 등 중국 통신장비가 중국 스파이 노릇을 하고 있다는 게 이유다. 호주와 뉴질랜드도 지난해 말 5G 공급망서 화웨이를 배제하기로 했다. 통신장비 중 특히 5G 장비가 표적이 된 것은 데이터 전송속도가 빨라져 데이터가 유출될 경우 피해가 기하급수적으로 커질 수 있어서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주도기술인 5G 시장을 이끄는 나라가 결국 미래산업은 물론 정보전쟁에서도 우위를 점할 가능성이 높은데, 화웨이의 5G 기술이 세계 최고수준으로 이번 기회에 싹을 자르겠다는 게 미국의 생각이다. 세계 기업들이 속속 미국 편에 서고 있다. 문제는 우리다. 미국은 우리 정부에 '반(反) 화웨이 전선'에 동참을, 중국은 삼성, SK하이닉스에 중단없는 제품 공급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드 사태 때 어설프게 대응하다 당한 경제보복의 상처가 아직도 깊은 우리 정부로선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만 점점 깊어지고 있다.

/이영재 논설실장

이영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