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헝가리 유람선 참사, 사고수습에 전력 다해야

경인일보

발행일 2019-05-31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헝가리를 여행 중이던 우리 관광객들이 30일 새벽 4시(현지시간 29일 밤 9시)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유람선 침몰사고를 당했다. 이 사고로 사고 유람선에 탑승한 한국인 33명 중 7명이 사망하고 19명이 실종됐고, 7명이 구조됐다. 헝가리 구조 당국이 실종자 구조를 위한 수색을 계속하고 있지만 깊은 수심과 빠른 유속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 모두가 실종자들의 생환을 기원하고 있지만 낙관적인 상황은 아니다.

사건이 발생하자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신속 대응팀 급파를 지시했고, 외교부는 중앙대책본부를 구성하는 등 신속하게 대응했다. 사고 여행객 중에 지역 주민이 포함된 경기도와 인천시도 긴급대책반을 구성해 피해자 가족 지원에 나섰다. 하지만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신속한 대처에도 불구하고 해외 사고라는 한계상 실질적인 효과는 제한적일 수밖에 없어 안타깝다.

따라서 우리 구조전문가를 최대한 신속하게 현지에 투입해 실종자 수색에 동참하는 것이 가장 급한 일로 보인다. 최악의 경우라도 실종자 전원을 찾는 일이 급선무일 것이다. 이와함께 사고 수습을 위한 전문인력 파견도 중요하다. 사고 발생 반나절이 지나도록 사고 원인과 관련한 헝가리 당국의 공식 설명은 없는 실정이다. 사고 여행객의 피해 보상이 난관에 빠질 수 있음을 암시하는 대목이다. 정부는 실종자 수색과 생존자 치료에 최우선의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사고피해 복구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

아직은 사태의 수습이 우선이지만 해외여행 안전대책을 총체적으로 점검하는 일도 준비해야 한다. 지난해 3천만명에 이를 정도로 해외여행객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중이다. 하지만 해외여행 중인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려는 정부의 노력이 충분했는지는 의문이다. 최근 한국인 여성 여행객이 부르키나파소에서 무장 세력에 납치됐다 프랑스 특수부대에 구출됐지만, 우리 정부는 납치 사실 조차 모르고 있었다.

이번 헝가리 참사는 여행객들이 구명조끼만 입었어도 모두 구조될 수 있었다는 점에서 국내에서 발생한 각종 대형 인재와 닮아있다. 현지 유람선은 관행상 구명조끼 없이 운행했고, 여행사 관계자들은 이를 대수롭지 않게 여긴 것이다. 현지 관광의 안전장비 확인 및 장비운영에 대한 여행사의 책임을 의무화하는 제도개선이 필요하다.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