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파이널]토론토, 1차전서 골든스테이트 제압 '시아캄+레너드 55점'

양형종 기자

입력 2019-05-31 13:11:5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53101002737800133311.jpg
토론토 랩터스 포워드 카와이 레너드가 31일(한국시간) 열린 NBA 파이널 1차전에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센터 케본 루니를 상대로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토론토 랩터스가 2018-2019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전(파이널) 1차전에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GSW)를 꺾었다.

토론토는 31일(한국시간) 캐나다 토론토의 스코샤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NBA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1차전 골든스테이트와 홈 경기에서 118-109로 승리했다.

경기 전 토론토는 골든스테이트에 비해 객관적인 전력에서 열세로 평가됐다. 토론토는 구단 사상 최초로 챔피언결정전에 오른 반면 GSW는 5년 연속 서부 콘퍼런스 우승을 독식한 리그 최강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전반까지 토론토가 59-49, 10점의 리드를 잡았고 후반 들어서도 골든스테이트는 한 번도 앞서지 못한 채 뜻밖에 패배를 감수해야 했다.

5년 연속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 골든스테이트가 지난 시즌까지 네 차례 챔피언결정전에서 1차전을 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토론토는 시아캄이 32점, 카와이 레너드가 23점을 넣으며 55점을 합작했고, 마크 가솔도 20점을 기록하는 등 세 명이 20점 이상의 고른 공격력을 보였다.

3점슛도 13개를 꽂아 12개의 골든스테이트보다 1개를 더 넣었다.

골든스테이트에서는 스테판 커리가 34점, 클레이 탐슨이 21점으로 다득점을 올렸으나 다른 선수들의 득점 가담이 부족했다.

두 팀의 2차전은 6월 3일 오전 9시 같은 장소에서 펼쳐진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