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U20 월드컵] 이강인, 16강 한일전 앞두고 "형들 덕분… 다음 경기도 후회 없이"

유송희 기자

입력 2019-06-01 08:31:3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0101000005300000261.jpg
3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티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아르헨티나의 경기. 전반전 한국 오세훈(9번)이 헤더골을 성공한 뒤 이강인 등 한국 선수들이 얼싸안고 기뻐하고 있다. /티히[폴란드]=연합뉴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16강 진출에 앞장선 이강인(발렌시아)이 후회없는 경기를 다짐했다.

이강인은 1일(한국시간) 폴란드 티히 경기장에서 펼쳐진 아르헨티나와의 조별리그 F조 3차전이 끝난 뒤 "힘든 경기였지만, 형들이 많이 뛰어준 덕분에 승리했다"면서 "조별리그 세 경기 모두 잘한것 같다. 최대한 노력했으니 모든 경기에서 아무런 후회가 없다"고 밝혔다.

이 경기에서 오세훈(아산)과 투톱 스트라이커로 나선 이강인은 공격적인 역할을 맡아 맹활약하며 2-1 승리와 조별리그 통과를 만들었다.

전반 42분 왼발 '택배 크로스'로 오세훈의 헤딩 선제골을 이끌었고, 후반엔 조영욱(서울)이 기록한 결승골의 시발점 역할을 했다.

한국이 고전했던 포르투갈과의 첫 경기부터 존재감을 떨친 이강인은 첫 공격 포인트까지 올리며 16강 진출의 주역이 됐다.

경기가 끝난 뒤 취재진 앞에 선 이강인은 '형들'을 먼저 언급했다.

이강인은 "형들이 집중을 잘 해줘서 좋은 크로스를 올릴 수 있었고, 득점도 나온 것 같다"며 "제 개인에 관해 얘기하기보다는, 팀 전체가 도와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오늘 (조)영욱이 형과 저의 포지션이 바뀌었는데, 형이 잘 뛰어줘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형들이 열심히 뛰어주는 게 고맙고, 그래서 저도 더 뛸 수 있다. 그냥 고맙다"고 덧붙였다.

그는 '크로스가 의도대로 간 것 같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서는 "그건 제가 이야기할 것은 아니고, 각자 생각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어린 시절부터 스페인에서 지낸 만큼 스페인어에 능통한 그는 경기 중 아르헨티나 선수들과의 신경전으로도 팀에 도움을 줬다.

이강인은 "신경전에서 지면 안 될 것 같았다. 말을 할 줄 아니까 팀에 도움이 되려고 했다"며 "형들도 할 수 있다면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 전할 수 없는 거친 말도 포함됐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것 같다"며 미소를 보였다.

볼 키핑에 대한 칭찬이 나오자 이강인은 "되든 안 되든 시도하며 팀에 도움이 되도록, 승리에 가까워지도록 플레이하고 싶다"고 전했다.

그는 "즐기면 힘들지 않다. 즐거우면 덜 힘들다"며 일본과의 16강전을 앞두고 "다음 경기도 그러고 싶다. 후회 없이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일본도 다른 팀과 똑같은 팀이다. 다른 경기와 다르다고 생각할 필요는 없다"며 "늘 그렇듯 집중하며 준비한 대로만 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송희기자 ysh@kyeongin.com

유송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