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맞춤 전국마라톤]남자 하프코스 우승자 김성철, "3차례 참여해 모두 입상… 인연 매우 깊어"

경인일보

발행일 2019-06-03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안성마라톤 남자하프 우승
"건강을 위해 시작한 마라톤, 1년 만에 1위 탈환해 무척 기쁩니다!"

제19회 안성맞춤마라톤대회 남자 하프코스 우승자인 김성철(39·충북오창 호수마라톤클럽·사진)씨는 2일 안성종합운동장 일원에서 진행된 대회 결승선을 가장 먼저 끊은 뒤 "세 차례의 안성 대회에 출전해 모두 입상하게 됐다. 인연이 매우 깊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그의 기록은 1시간16분03초로, 2위 박대우(1시간18분24초)와 3위 윤현철(1시간18분26초·평택마라톤클럽)을 2분 이상 따돌렸다.

앞서 그는 지난해 대회에서 1시간16분52초의 성적을 기록해 안타깝게도 2위에 머물렀다. 1등과는 불과 15초 밖에 차이 나지 않았다.

전날 보다 낮 기온이 높아진다는 예보에 성적이 떨어지지 않을지 우려했다는 그는 "코스가 지난해와 달라져 기록이 저조할 줄 알았지만, 평지가 많아 달리기 쉬웠다"며 "코스 곳곳에 학생들과 주민들이 응원을 나와주셔서 (저의) 역대 최고기록을 낸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회사원인 그는 밤낮으로 평소 선수들이 하는 훈련과 비슷하게 하면서, 풀코스도 틈틈이 뛰어 46차례나 출전했다고 소개했다.

이 같은 그의 마라톤 사랑은 10년 전 간암 진단을 받고 나서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김 씨는 "술 담배를 다 끊은 뒤 마라톤을 제대로 시작하게 됐고, 건강도 찾게 됐다"며 "내년에도 출전해 대회 우승을 다시 노리겠다"고 다짐했다.

/취재반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