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정부가 나서서 어린이 통학차량 사고 막아야 한다

경인일보

발행일 2019-06-04 제2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초등학생 2명이 숨지는 등 8명의 사상자를 낸 인천 축구클럽 승합차 사고 피해 부모들이 제2의 사고를 막기 위한 활동에 나섰다.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축구클럽 통학차량 관련 법과 제도를 개선하는 게 아이들의 희생을 헛되이 하지 않는 길이라는 취지다. 지난달 24일 '송도 축구클럽 노란차 피해 부모 일동'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청원 글은 최근 11만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피해 부모들의 활동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전국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이 청원은 오는 23일 마감되고, 그 사이 20만명 이상 동의를 얻으면 정부가 답변해야 한다.

사고로 숨진 초등학교 1학년 A군의 어머니는 자신의 인터넷 블로그에 5차례 글을 올려 교통사고 경위와 제도적 허점을 상세히 설명했다. 또 다른 학부모도 사고로 숨진 자녀의 사진과 생전 부모에게 쓴 편지 등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이들의 글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글은 전국의 지역별 온라인 '맘카페'를 중심으로 퍼져 나가고 있다.

A군의 어머니는 "인천시, 국회의원, 교육청, 구청, 경찰청 등에서 잘못했다며 아이 장례식장을 찾았지만, 일주일이 지난 후에 보니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었고 이대로 묻힐 것 같았다"며 "아이가 너무 어리고 불쌍하지만, 여러 문제점을 알려서라도 죽음이 가치가 있어야 한다는 생각에 슬픔을 무릅쓰고 공개적으로 나섰다"고 말했다. 또한 사고 피해 부모들은 "해당 축구클럽은 전용 축구장이 있는 등 영세한 규모가 아님에도 통학차량은 20대 운전자에게 적용되지 않는 보험에 가입했고, 운전이 미숙한 아르바이트생에게 운전대를 맡겼다"며 "사고가 난 송도의 도로도 신호체계가 제각각이라 사고 위험이 있다는 민원이 예전부터 있었는데, 결국 개선되지 않고 사고가 났다"고 지적했다.

사고 피해 초등생의 부모들이 올린 글에 대해 SNS에서도 "청원에 동참하고 널리 공유하자"는 반응이 대다수다. 경기도 광주에 있는 한 학원에서는 "우리 학원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 글일지 모르지만, 제도 개선을 바라고 응원한다는 차원"이라며 인터넷 카페에 글을 공유했다. 어린이들이 죽고 나서야 법이 하나씩 추가되는 상황이 더는 되풀이돼선 안 된다는 것이었다. 정부는 노란차(어린이 통학차량) 사고를 막을 수 있는 안전대책과 법을 마련하라는 부모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