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올댓스케이트 2019 아이스쇼서 예전 모습 볼 수 있을 것"

양형종 기자

입력 2019-06-04 16:37: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9060401000284400013771.jpg
피겨퀸 김연아가 4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케이스포돔에서 열린 아이스쇼 '올댓스케이트 2019'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피겨퀸' 김연아가 "아이스쇼에서 예전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김연아는 4일 서울 올림픽공원 KSPO돔에서 열린 올댓스케이트 2019 아이스쇼 기자회견에서 "작년엔 준비과정이 짧았고, 많은 것을 보여드리지 못했다"며 "올해엔 열심히 준비했다"고 말했다.

김연아는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과 그해 열린 아이스쇼에 참가한 뒤 은퇴했다. 그리고 지난해 4년 만에 아이스쇼에 출연해 팬들과 호흡했다.

김연아는 지난해 아이스쇼에서 '특별 출연자' 자격으로 단 1곡을 연기했는데, 이번 공연에선 정식 출연자로 새 갈라 프로그램 '다크아이즈(Variations on Dark Eyes)'와 '이슈(Issues)' 두 차례 연기를 펼친다.

김연아는 "'다크아이즈'는 애절한 표현이 들어가 있고, '이슈'는 재밌게 관람할 수 있는 퍼포먼스"라고 소개했다.

이번 공연엔 김연아 외에도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은메달리스트 우노 쇼마(일본), '점프머신' 네이선 첸(미국) 등 유명 선수들이 대거 출연한다.

네이선 첸은 "어렸을 때부터 영상을 통해 김연아의 연기를 참고했다"며 "김연아의 기술, 프로그램을 보고 배웠는데, 함께 아이스쇼에 참가할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번 공연은 'Move me'라는 주제로 6일부터 8일까지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유명 안무가 데이비드 윌슨과 샌드라 베직이 연출했다.

/양형종기자 yanghj@kyeongin.com

양형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