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춰선 타워크레인 2200대… 건설현장 '올스톱' 후폭풍

김태양·박보근 기자

발행일 2019-06-05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부와 갈등 '소형 가동중단'등 요구
경인 834대등 총파업 '무기한' 변경
공기연장·입주지연 시민까지 '불똥'

타워크레인 노조의 총파업 돌입으로 인천과 경기 지역 건설현장이 '올스톱' 됐다.

공사기한 지연에 따른 공사비 증가를 비롯해 안전사고, 입주시기 연장까지 건설사는 물론 애꿎은 일반 시민까지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4일 경찰과 건설노조 등에 따르면 인천 35곳 120대를 포함해 경기남부 131개소 579대, 경기북부 37개소 135대 등 경인지역 203개소 현장에서 834대의 타워크레인이 파업에 참여했다.

전국적으로 보면 건설현장에 투입된 65%가량인 2천200대(노조 추산)가 멈춰 섰다. 이 때문에 공사현장은 타워크레인 없이 단순 작업만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문제는 애초 3일부터 5일까지 이틀이던 파업 계획이 무기한으로 변경되면서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타워크레인 노조는 '임금 7% 인상'과 함께 '3t 미만의 소형 타워크레인 가동 중단'을 요구하고 있는데, 정부가 핵심 요구사항인 소형 타워크레인 사용 금지에 대해서 '수용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사업자의 타워크레인 종류 선택에 대해 개입할 수 없는 데다가, 사고 빈도 비율도 대형과 소형타워크레인이 비슷해 노조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것.

타워크레인 노조가 처우개선과 안전 문제를 이유로 '밥그릇' 싸움을 하면서 초조해지는 것은 건설업체와 일반 입주 예정자들이다.

건설업체는 파업으로 인해 인건비 추가 발생, 공기 단축에 따른 안전문제 등을 걱정하고 있다.

실제 2001년, 2007년, 2016년 총파업으로 건설업계는 공기 및 입주 지연 등으로 1조원 이상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게다가 이번 파업은 단순 처우 개선이 아닌 정부의 타워크레인 정책과 연관돼 해결의 실마리를 풀기 어려워 기존 파업보다 더 길어질 가능성이 농후하다.

/김태양·박보근기자 muscle@kyeongin.com

김태양·박보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