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野위원장 회의 중단 '일파만파'

김순기 기자

발행일 2019-06-06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여당 상임위 소집 요구 거부 파행
본회의·행감 등 일정 후폭풍 불가피
市, 행정공신력 추락 우려 전전긍긍
김병관 국회의원, 고소 카드 만지작


시세가 8천억원을 웃도는 성남시 분당구 '삼평동 부지'(2만5천719.9㎡) 매각 안건을 다루기 위해 개최된 성남시의회 상임위원회에서 야당(자유한국당) 위원장이 회의 진행을 거부해 파행이 빚어진 사태(6월 5일자 인터넷 보도)와 관련한 후폭풍이 거세다.

5일 잡혀있던 본회의가 열리지 못했고, 야당 위원장이 다수당인 여당(더불어민주당)의 회의소집을 계속 거부하고 있어 향후 전체 의사일정도 파행이 불가피한 상태다.

이에 시는 매각 불발 시 행정 공신력 추락 등을 우려하며 전전긍긍하고 있다. 야당 위원장이 유착설을 제기한 김병관(더불어민주당·성남분당갑) 국회의원의 경우는 고소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다.

시의회는 이날 오전 본회의를 열고 각 상임위에서 의결된 조례 등을 처리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전날 열린 경제환경위원회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안광환 위원장이 시가 제출한 '삼평동 부지' 매각 안건을 처리할 수 없다며 일방적으로 회의를 중단한 것과 관련, 민주당은 의사일정 변경을 통해 경제환경위 회의를 소집했다.

이에 의장은 오후 2시까지 결과를 도출해줄 것을 요구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소속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매각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차 확인했고 안 위원장은 회의 소집에 응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본회의마저 파행으로 치닫는 사태가 발생했다.

민주당 측은 경제환경위 소집을 계속 요구한다는 입장이고, 한국당 등 야당은 반대 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어 본회의는 물론 다른 의사일정도 파행이 불가피한 상태다. 시의회는 오는 26일까지 제245회 제1차 정례회를 열고 행정사무감사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처럼 매각 문제가 난항에 빠지자 시는 속을 태우고 있다.

시는 올해 중 삼평동 부지를 매각해 그 대금으로 교육청이 건립을 포기한 3개 학교용지를 LH(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매입해 판교구청 대체부지·공공시설 등으로 사용하고 판교 트램건설·13개 공용주차장 건립·e스포츠 전용경기장 건립 등에도 투자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당장 학교 부지를 매입하지 못할 경우 LH가 아파트를 짓게 되고 그렇지 않아도 주차장, 출퇴근 교통문제가 심각한 판교 환경이 더욱 열악해질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한편 안 위원장이 전날 "김병관 국회의원이 엔씨소프트 대표를 '형님'이라고 한다"며 유착설을 제기한 것을 두고 김병관 의원 측 관계자는 경인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허위사실로 명예훼손에 해당된다"며 "시의회 진행 상황을 봐가며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남/김순기기자 ksg2011@kyeongin.com

김순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